창닫기

“뚜껑은 열어봐야 안다”

편집/기자: [ 김룡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2-20 18:10:03 ] 클릭: [ ]

68a63edc3fc158ba9bf04c0d92794ec6_1519120
 

 

“뚜껑은 열어봐야 안다”-2018시즌 을급리그를 준비하고 있는 연변북국축구팀  왕선재 한국인감독의 말이다.

 

연변북국축구팀선수들이 음력설 휴가를 마치고 19일부터 연길시사보특체육운동센터에서 회복훈련을 하고 있었다.  연변북국축구팀은  올해  한국인 왕선재 감독, 정우진ㆍ김희섭 코치를 비롯해 연변본토 선수들로 무어졌으며 2018시즌 중국축구 을급리그와 오는 3월 17일 홈장에서 축구협회컵을 치르게 된다.

 

20일, 2018시즌 을급리그와 축구협회컵을 준비하고 있는 연변북국축구팀 한국인 왕선재(1959년출생)감독을 만났다.

 

68a63edc3fc158ba9bf04c0d92794ec6_1519120
 

왕선재감독은 “연변북국팀은 지난해 12월초에 1차 전지훈련지 해남도에서 체력적인 훈련을 하였고 2차 전지훈련은 광주에서 훈련과 련습경기를 위주로 하였다.  오는 23일 3차 훈련지 곤명에서 전술과 경기를 통해 3월 17일 홈장에서 축구협회컵을 치르게 되는데 이기는 방향으로 준비하고 있다.  3월 30일 리그에 들어가게 되는데 현재 경기일정이 나오지 않았고 상대팀이 결정되면 모든 분석도 하고 준비를 잘하겠다”고 소개했다. 왕선재감독은 “리그 첫 경기는 원정이지만  지지 않는 경기를 운영하고 싶다. 현재 우리 선수들 기량, 성격 등 면에서 파악했기에 곤명에서 체력, 정신, 전술적인 면에서 담금질을 잘해 리그를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올시즌 선수영입에서 왕감독은 “을급리그에서 규정한 5+3 정책은 연변북국팀으로 놓고볼 때 21세이상 5명과 3명의 21세이하 선수들을 영입해야 하는데 현재 21세이하 선수들을 찾기가 쉽지 않다. 2차 여름철 이적시장에서  미래가 전망있는 선수들을 찾아 등록할 예산이다.”고 말했다. 

 

68a63edc3fc158ba9bf04c0d92794ec6_1519120
 

왕감독은 “연변북국축구팀이 을급리그에 처음으로 진급했는데 우리 선수들이 부족점이 많기때문에 많은 팬들의 적극적인 응원과 성원을 미리 부탁한다”고 말했다.

 

2018년시즌 연변북국축구구락부의 목표는 전반기 북구4강이다. 이를 위해 왕선재감독은 올시즌 4강이라는 목표를 내걸고 을급리그에서 전렬을 가다듬을 계획이다.

 

한편 왕선재감독은 지난 2015년 10월부터 연변 6개 현시의 청소년축구 총괄 감독을 력임하면서 연변지역 각 학교 축구교련원들도 지도한적이 있다.

 

68a63edc3fc158ba9bf04c0d92794ec6_1519120
 

왕선재 프로필:


1959년 3월 16일출생

 

학력 연세대학교 졸업

 

2009.10 ~ 2011 대전 시티즌 감독

 

2007.8 ~ 2009.6 대전 시티즌 수석코치

 

2002 ~ 2003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석코치

 

2001 ~ 2002 수원 삼성 블루윙즈 스카우터

 

1998 ~ 2000 동아대학교 축구부 감독

 

1995 ~ 1997 오스트랄리아 오픈클럽 감독

 

1993 ~ 1994 원주공업고등학교 축구부 감독

 

1988 ~ 1989 울산 현대 축구단 선수

 

1987 ~ 1988 포항제철 축구단 선수

 

1985 ~ 1986 럭키 금성 축구단 선수

 

1981 ~ 1984 한일은행 축구단 선수

 

/길림신문 김룡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