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고준익, 오는 12월 한국팀, 조선팀과 맞장 뜬다

편집/기자: [ 김가혜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1-28 10:51:11 ] 클릭: [ ]

오는 12월 9일 열리는 ‘동아시컵’에서 고준익이 중국축구대표팀 중앙수비수로 나서 선후로 한국팀과 일본팀 그리고 조선팀의 공격을 막을 것으로 보인다.

27일, 중국축구협회는 ‘동아시안컵’ 국가대표팀 최종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을 살펴보면 젊은 선수를 실험하려는 국가대표팀 리피 감독의 의중을 헤아릴 수 있다. 무뢰, 정지 등 대표선수들이 결장한 가운데 6명의 22세 이하 대표팀 선수가 최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북화하에서 뛰고 있는 조선족 선수 고준익이 유일한 조선족으로 국가팀 명단에 포함됐다. 지난 1월, 광서 남녕에서 열린 ‘중국컵’에 연변팀의 지충국, 지문일, 최민 선수와 함께 국가팀에 차출된 이래 올해 두번째 국가팀 승선이다.

2016년 2월, 산동로능팀에서 하북화하팀에 임대된 고준익은 올시즌 하북화하에서 매 경기 절대 주력은 아니지만 팀의 U-23 선수로 맹활약했다. 슈퍼리그 최우수 U-23 선수에 선정되는 등 1995년생 어린 선수 답지 않게 비교적 안정된 플레이를 펼쳤다는 평이다. 수비수지만 득점도 성사시키면서 공격면의 활약도 보여주었다.

슈퍼리그에서의 꾸준한 활약이 국가팀 리피 감독의 선택을 받고 있다. 국내 축구계 많은 인사들은 고준익을 미래 중국대표팀의 수비핵심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동아시안컵’에서 젊은 신진들을 많이 기용할 것으로 보여 고준익 또한 중앙수비수 주력으로 뛸 가능성이 높다.

한편 광주항대와 상해상항이 이번 대표팀에 선수를 제일 많이 배출했다. 각각 4명의 선수가 국가팀에 발탁됐다.

2017 ‘동아시안컵’ 경기는 12월 9일(녀자축구는 8일)부터 16일까지 일본 도꾜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중국, 일본, 한국, 조선까지 4개국이 참가한다.

중국대표팀의 첫 상대는 한국대표팀이다. 지난 1월, 첫 국가팀 발탁으로 아버지 고종훈과 함께 1994년 중국축구 프로화 이후 처음이자 유일하게 ‘부자’ 국가대표라는 타이틀을 단 고준익이 한국, 조선 등을 상대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이목이 집중된다.  

/길림신문 기자 김가혜

경기일정:

【남자조】 

12월 9일(토요일) 한국VS중국, 일본VS조선

12월 12일(화요일) 조선VS한국, 일본VS중국 

12월 16일(토요일) 중국VS조선, 일본VS한국 

【녀자조】 

12월 8일(금요일) 중국VS조선, 일본VS한국 

12월 11일(월요일) 조선VS한국, 일본VS중국

12월 15일(금요일) 한국VS중국, 일본VS조선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