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설기간 600만명 중국관광객 해외유람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중국신문넷 ] 발표시간: [ 2016-02-08 15:46:10 ] 클릭: [ ]

한국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음력설기간 600만명 되는 중국관광객이 해외유람을 떠난다.

연길서역에서 고속철을 타려고 검표구를 나서는 승객들 

중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나라들로는 타이, 일본, 한국 순위이고 도시로는 서울, 중국 대북, 방코크이다. 미국버룸버링사의 추산에 따르면 료식, 소매액이 지난해 음력설기간의 6780억 인민페의 신기록을 돌파할것이라 했다.

아리바바는 판촉기간의 교역액의 70%가 이동단말기로 완성했으며 농촌의 소비비중이 예기의 15%를 넘어섰다고 하면서 이로 농촌지역소비가 계속 증가할것으로 판단했다.

관광산업은 중국의 내수시장을 진흥시키는 핵심적인 엔진이다. 북경BNP빠리은행경제학가 진성동은 “지방의 관광설비가 수요를 따라가지 못한다. 중국의 관광업은 중국소비자들의 눈썰미에 맞추어 승급하고있으며 따라서 장성률도 이끌고있다”고 했다.

중국인민은행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중국 국내전자지불차수가 271억 3800만차이고 교역액은 553억 700만원으로서 전자지불은 이미 중국인들의 생활속에 융입되였다.

사천대학경제학원 등국영교수는 “인터넷기술과 물류, 관광 등 봉사산업의 발전에 따라 중국인들의 음력설소비습관이 신속히 개변되고있으며 아울러 경제장성을 이끌고있다”고 표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