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85세 강춘근 옹 시조집 《고향의 비술나무》출판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11-30 23:44:24 ] 클릭: [ ]

 

최근 85세에 나는 강춘근 옹이 조한대역시조집 《고향의 비술나무》(김창선 역)를 연변대학출판사에서 출판하여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강춘근 옹은 1934년 8월 화룡시 서성진 명암촌(지금의 진달래촌)에서 출생하여 1955년에 연변제2고중을 졸업하였고 60년대, 70년대에는 연길시민족복장공장에 근무하였으며 80년대초 연길시복장연구소를 꾸리고 소장을 담임하였다. 뒤이어 연변가무단예술복장공장 공장장을 맡아오면서 민족복장에 대한 각별한 애정으로 《조선민족복장문화》,《민족복장의 페단》등 론문을 집필하였고 《옷 만드는 법》과 같은 책자도 편역하여 출판하였다.

그는 민족문화에 대한 끈질긴 추구로 70세에 이르러 선조들과 선배들의 시조를 애독하는 한편 뒤늦게나마 시조창작에 살손붙여 국내외 잡지들에 발표하였다. 그 시조들을 반복적인 수정을 거쳐 드디여 172수의 시를 정리하여 《고향의 비술나무》라는 책자로 묶어 출판하였다.독자들의 열독에 편리를 주고저 황혼편 '할미꽃향기'(20수), 애향편 '고향의 비술나무'(30수), 품덕편 '물처럼'(45수),민속편 '도자기앞에서'(50수),계절편 '동지팥죽'(27수)으로 분류하였다.

강춘근 옹은 소학시절 〈동창이 밝았느냐 노고지리 우짖는다〉〈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라고 하며 읊조렸던 그 시조들이 팔순이 넘도록 잊힐랴야 잊힐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는 우리 민족 전통시조를 참답게 계승하고 발전시킴에 있어서 우리 민족 문자로 발표하는데만 만족하지 말고 타민족언어로 번역하여 읽을 수 있게 하면 우리 민족 시조를 세상널리 알리는데 더 유조하다며 그것도 대조하며 읽을 수 있게 되여 퍽 다행스럽다고 말한다.

그는 시조 《풋강냉이》로 한국시조사랑협회 신인문학상을 획득하기도 하였다. 그의 시조는 생활에 대한 독특한 발견으로 생명력을 과시하고 있다. 시조《고향의 비술나무》전문이다. 

그립던 고향을 반백 넘어 밟았더니/ 초가집 간 곳 없고 새집주인 낯설은데 / 옛터의 비술나무 한그루 구면이라 반기네

청바위 비집고서 무성하게 솟은 고목/ 세기의 풍상고초 년륜으로 둘렀나니/ 마을을 지켜온 그 기상 너를 봐야 알리라

2014. 9. 28. 고향진달래촌에서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