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국내 한락연 연구 전문가들 룡정에 모였다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9-27 11:15:40 ] 클릭: [ ]

-한락연 탄생 120주년 연구토론회 룡정서

축사를 하고 있는 연변주당위 상무위원, 선전부 부장 김기덕.

9월 26일 오후, 한락연 탄생 120주년 기념활동의 일환으로 ‘한락연동지 탄생 120주년 연구토론회’가 룡정시 해란강호텔 5층 회의실에서 개최되였다. 원 중앙통전부 부부장, 국가민족사무위원회 주임 리덕수, 연변주당위 상무위원, 선전부장 김기덕, 연변주정협 부주석, 룡정시당위 서기 안명식 등 령도동지들과 한락연의 딸 한건립, 중앙민족대학 계속교육학원 원장 박승권 등 전국 각지에서 온 한락연연구분야 전문가, 학자들 그리고 연변주와 룡정시 관련부문의 책임자들이 토론회에 참석하였다.

연변주정협 부주석, 룡정시당위 서기 안명식이 개회사를, 중국조선민족사학회 한락연연구전문위원회 주임 박건일과 연변주당위 상무위원, 선전부장 김기덕이 축사를 하였다. 룡정시당위 부서기 두경국이 연구토론회를 사회하였다.

웃줄 좌로부터: 왕은보, 장욱동, 리광군, 마해평. 아래줄 좌로부터: 한경송, 신춘, 풍구, 박호만.

료녕성당위당교 왕은보교수는 <한락연연구에서의 몇가지 문제 및 연구현황과 금후의 연구방향>이라는 제목의 기조발언에서 “한락연은 우수한 중국공산당 당원이며 충성스런 공산주의자이며 견정한 무산계급혁명가이며 위대한 반파쑈 국제주의전사이며 독특한 창작의식을 소유한 예술가이며 조선족 민족영웅이며 중화민족의 자랑이다”라고 하면서 “그는 일생동안 일본제국주의를 반대하고 파쑈를 반대하는 국제주의 투쟁에 종사하면서 혁명사업과 예술창조를 완미하게 결합시켜 중대한 공훈을 세웠다”고 주장하였다.

룡정시한락연연구회 박호만 집행회장은 <한락연 연구와 룡정 홍색문화가치의 내포> 라는 제목의 기조발언에서 대량의 사실과 근거를 리유로 “한락연은 중국조선족 첫 중국공산당 당원이고 중국미술계의 첫 중국공산당원일 뿐만 아니라 당내 경력과 위망이 있는 조기 중국공산당 당원이다. 한락연은 중국조선족 첫 반파쑈전사일 뿐만 아니라 공산국제 최고층의 정보공작에 종사한 국제주의전사이다.”라고 하면서 한락연이 서북에서의 가장 큰 공헌은 평화적으로 대서북을 해방하는 사업에 바친 그의 공헌이라고 주장하였다.

그외에도 심양시중공만주성위옛터기념관 장욱동 부연구원이 <한락연연구에서 사료 고증과 리용>, 로신미술학원 리광군 교수가 <미술계의 한락연 연구현황과 금후의 연구방향>, 남경예술학원 마해평 부연구원이 <상해미술전과학교ㅡ한락연 예술인생과 혁명인생의 첫 역>, 중국미술관 경전소장부 한경송 부주임이 <비단의 길에 걸린 무지개ㅡ중국미술관에 소장된 한락연 작품 연구와 전망>, 신강쿠처연구원 문화유산전시교류중심 신춘 주임이 <키질석굴벽화 보호와 전승의 개척자ㅡ한락연> 등 제목으로 기조발언을 하였으며 중국공합국제위원회 위원, 고문 풍구가 자유발언을 하였다. 한락연의 모교인 남경예술학원에서는 원장, 교수, 박사생지도교수 류위동의 “혁명의 선봉, 예술의 본보기” 족자를 주최측에 전달하였다. 학자와 전문가들은 한락연동지 탄생 120주년이라는 주제를 둘러싸고 부동한 각도에서 심입된 연구와 토론을 진행하였는데 한락연정신을 계승발양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시대적 의의와 현실적 의의가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였다.

전문가들의 발언을 듣고 있는 한건립녀사(오른쪽 첫 사람).

원 중앙통전부 부부장, 국가민족사무위원회 주임 리덕수는 총화발언에서 연구토론이 깊이가 있고 무게가 있으며 관련 부문 책임자들이 책임성 있게 조직하여 성공적으로 개최되였다고 평가하면서 다년간에 걸친 한락연 연구와 선전 사업을 회고하였다.

전임 중앙통전부 부부장, 국가민족사무위원회 주임 리덕수가 총화발언을 하였다.

그는 또 룡정시가 ‘락연공원’ 락성과 보수, ‘한락연기념관’ 개관, ‘한락연생애전’ 전시와 같은 다양한 활동으로 한락연동지를 기념하고 그의 업적을 세세대대로 전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이번 토론회가 주는 계발이 매우 큰바 금후 계속 단결합작하여 한락연동지의 부단히 진리를 추구한 일생, 부단히 예술을 탐구한 일생, 부단히 진취한 일생, 부단히 인민을 위해 복무한 일생을 따라배워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