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아름다운 추억 95]달리는 화물렬차를 멈춰세운 ‘도깨비’ 친구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8-03 14:37:23 ] 클릭: [ ]

제2회 ‘아름다운 추억’ 수기 응모작품 (23)

▩리동주(연길)

퇴직 후 함께 등산하면서 즐기는 세 친구(오른쪽이 필자 리동주, 중간사람이 명준친구, 왼쪽이 종식친구.)

지금은 있을 수도 또 있어서는 절대 안될 일이지만 달리는 화물렬차를 단지 친구라는 의리 하나 때문에 무작정 멈춰세운 ‘도깨비’ 친구가 있다.

바로 명준이라고 부르는 내 친구였다.

명준이와 종식이 그리고 나 이렇게 세 사람은 나이도 비슷하고 또 모두 철도계통에서 한가마밥을 먹으면서 사업하고 있었던 까닭에 만난 지 얼마 안돼 인차 절친한 친구사이가 됐다. 그 때는 아직 장가도 들지 않고 물덤벙 술덤벙하기 좋아하는 20대 초반인 때라 서로가 친하기를 ‘부모를 팔아 친구를 살’ 정도로 친구사이 의리가 대단했다.

그런데 그러한 도 넘는 친구간의 의리가 한계를 벗어나면서 심지어는 달리는 화물렬차마저 멈춰세운 황당한 이야기까지 있으니 지금 생각해도 황당하고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

때는 바로 1973년도의 여름철이였다. 친구 종식이네 집은 룡정 동성용역 부근에 살았는데 연길에 살고 있던 나는 종식이네 집에 놀러 갔다가 거기서 하루밤을 묵게 되였다. 나와 종식이는 이튿날 조양천에 돌아와 출근해야 했기 때문에 날이 희붐히 밝자 함께 동성용기차역으로 기차 타러 나왔다. 출근시간을 맞추자면 개산툰에서 발차하여 조양천역까지 가는 이른아침 화물렬차를 타야 했던 것이다.

평소 개산툰에서 떠나는 화물렬차는 동성용에서 물건을 실을 일이 있으면 잠시 멈춰서서 물건을 싣고 다시 떠나는데 그 사이에 화물렬차를 탈 수 있었다. 그러나 간혹 가다 동성용에 머물 일이 없으면 그냥 멈추지 않고 지나치기도 했으므로 렬차가 역에 들어오기 전의 신호등을 잘 살펴보아야 했다.

렬차들은 역구내에 들어설 때 반드시 먼거리 신호등과 역구내 신호등, 출발신호등 이 3개 신호등의 색갈에 따라 멈추거나 지나치게 되는데 3개의 신호등이 모두 푸른색으로 켜져있으면 이 렬차는 역을 그냥 통과하는 렬차로 멈춰서지 않게 되는 것이였다. 기차가 역에 멈춰설 수 있도록 제발 붉은 신호등이 켜져있었으면 하고 바랐으나 역구내에 켜진 3개의 신호등 불빛은 모두 얄미운 푸른색이였다. 두말할 나위도 없이 들어오는 화물렬차가 역에 멈춰서지 않고 그냥 지나친다는 신호였다.

직장에서는 출근시간이 조금만 늦어져도 한바탕 꾸지람을 당하게 되는 판인데 오늘은 제시간에 출근하기도 힘든 상황이 되여버렸으니 속이 새까맣게 재가 되도록 달아올랐다. 교통수단이 락후했던 그 시절 그렇다고 걸어서 조양천까지 간다는 것도 시간상 안될 일이였다.

한참 조양천 가는 일 때문에 애간장을 태우고 있는데 저 멀리로부터 시커먼 연기를 내뿜으면서 화물렬차가 급하게 달려오고 있는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다.

역구내 3개 신호등이 모두 무사통과를 의미하는 푸른색임을 확인한 기관차는 뿡~ 하고 기적소리를 크게 뽑고 지심을 쿵쿵 울리면서 전속력으로 역을 통과하려 하였다.

그런데 그 때 마침 역전의 홈 쪽을 바라보니 당직원이 다름 아닌 친구 명준이였다.

종식이와 나는 다급히 그한테 달려가서 어떻게 기차를 세울 방법을 대보라고 윽박질렀다. 말은 그렇게 했지만 별로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철도계통의 규률과 규정은 엄한 법규정과 같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친구였지만 진퇴량난에 빠진 것도 한순간, 역전구내로 향해 속력을 내며 들어서는 기차를 향해 마치 제 집 소수레를 멈춰세우듯 붉은색 기발을 다급히 내흔들었다. 철도규칙을 알고 있는 종식이는 다급히 명준이를 향해 황색 기발을 들라고 소리질렀다.

철도역 신호에서 황색 기발은 안전 주의 신호로서 이 구간을 달리는 렬차는 속도를 늦추면서 천천히 운행할 것을 요구하는 신호였다. 렬차가 속도를 늦춘 틈을 타서 기차에 타면 된다는 그럴듯한 타산에서 나온 말이였다. 그러나 사실 말이지 사사로이 렬차 운행 속도를 늦추거나 달리는 렬차에 뛰여오르는 행위는 모두 철도법 규정에 위반되는 행위로서 결코 취할 바가 못 되는 엄숙한 일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명준의 손에는 황색 기발이 없었다. 애초 역통과 렬차가 올 줄을 알고 있었기에 명준이 역시 당직을 서러 나오면서 황색 기발을 가지고 나올 리 만무했으며 설사 다시 황색 기발을 가지러 간다고 해도 역구내까지 들어선 렬차를 천천히 가라고 할 시간적 여유가 전혀 없었던 것이다.

명준이가 내흔드는 붉은 기발을 본 기관차는 급기야 제동장치를 잡아당기면서 급정거를 했다. 정거는 했지만 관성으로 인하여 철길 우에서 미끄러져나가면서 부록기와 바퀴 사이마다 불꽃이 번쩍번쩍 튀고 아츠러운 마찰음을 련발했다. 기관차에서 흰 김이 량옆으로 확확 뿜어져나가면서 칙~ 하고 김 빠지는 소리가 나더니 화물차는 덜컥 멈춰서버렸다.

기관사가 급히 조종실에서 뛰여내려 기관차 이곳 저곳을 망치로 두드려보면서 어디 잘못된 곳이 없나 살펴보고 있었으며 수위차에 있던 화물차장까지 큰 사고가 난 줄 알고 역전 쪽으로 허둥지둥 달려왔다.

그 와중에도 명준이는 큰일을 저질러놓고 한 절반 넋이 빠져있는 우리들을 향해 빨리 기차에 오르라고 소리를 쳤다. 우리도 엉겁결에 화물차에 뛰여올라버렸다.

뒤늦게야 기차가 멈추어서게 된 원인을 알게 된 기관수는 명준이를 준렬히 비평했고 차장도 화물차를 놓고 아이들 장난 치듯한다고 크게 화를 냈다.

우리는 큰 화를 저지른 명준이의 앞날이 몹시 걱정되였다. 화물차에 앉은 나와 종식이의 심정 역시 요강뚜껑으로 물을 퍼마신듯 께름하기 짝이 없었다.

7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주요부문마다 모두 군사관제를 실시하던 때라 얼마 안 지나 도문분국 혁명위원회 주임인 군대표가 명준이를 찾았다. 군대표는 감히 화물렬차를 멈춰세운 명준이를 당장 분국으로 대령시키라는 무서운 호출령을 내렸다.

친구를 위해 화물차를 멈춰세울 때 당당하던 젊은 패기는 어디로 갔는지 없고 풀이 싹 죽어 삶은 시래기 꼴이 된 명준이를 군대표는 눈알이 쑥 빠질 정도로 사납게 닦아세우면서 훈계했다.

명준에게 내려진 처분은 분국 관할내 통보비평과 로임 한급을 낮추며 금후 사업표현을 보면서 다시 처벌하는 동시에 본 일터를 떠나 다른 일터로 전근시킨다는 가혹하면서도 무자비한 결정이였다.

친구의 사사로운 정에 얽매여서 달리는 화물렬차를 멈춰세운 사례는 아마 전국 철도계통에서도 그번이 처음일 것이다. 친구간의 바람직하지 못한 의리가 바로 명준이에게 화를 불러온 것이였다. 만약 그 때 그 사고만 아니였더라면 명준이는 본직 일터에서 무난히 승급할 수 있는 전도유망한 청년이였다. 그러나 불행중 다행인 것은 그 후 그번 일은 철도계통에서 사업하고 있는 우리 세 친구에게 모두 큰 교훈과 거울로 되여 우리가 모두 맡은바 일터에서 열심히 사업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지 않았는가 생각된다.

명준이도 새로운 일터에 간 후 더욱더 노력하고 분발하면서 사업을 잘해 얼마 되지 않아 인차 강급됐던 로임을 회복했으며 후에는 려객렬차의 렬차장으로까지 승급했다. 또 그 후에는 철도계통의 공안전사로 되여 해마다 분국 공안계통의 선진사업일군으로 표창받는 영예를 따내기도 했다.

지금은 세월이 흘러 친구들 모두 철도계통에서 퇴직했고 이젠 70세를 넘긴 로인들이 되였다. 하지만 친구간의 의리를 위해 감히 달리는 렬차마저 멈춰세운 ‘도깨비’ 친구 명준이를 생각하면 그 때 그 사고가 우렷이 떠오른다. 그 때 그 사고는 분명히 있을 수 없고 또 있어서는 안될 무모한 사고였지만 그 사고를 통해 통절히 느꼈던 그 때 그 뉘우침과 반성이 바로 우리 세 친구가 금후 더 가까운 친구로 정을 나누고 또 사업에서 분발, 노력하게 한 진정한 우애의 계기가 되지 않았을가 생각해보게 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