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다국 문화의 향연- ‘중일한 국화・서예전’ 일본에서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6-28 13:13:56 ] 클릭: [ ]

제2차 <중일한 국화・서예전>이 6월 23일부터 28일까지 일본 치바켄에 자리잡은 숲의 도시 나가레야마시(千葉県流山市)에서 열렸다.

전시회는 중국,일본, 한국 등 3개 국의 구도적인 화가와 서예가들, 그리고 각계층 인사들의 노력으로 2015년에 이어 올해 제2회를 맞이하게 되였다. 이는 2020년 도꾜올림픽을 앞둔 동아시아의 문화적인 공간에 평화를 상징하는 <문화올림픽>의 서곡으로 널리 알려지게 될것이다.

23일에 있은 개막식에는 일본 <마이니찌신문사>의 서예심사원이며 서예가인 토요히라호운선생을 비롯한 일본 오키나와의 유명한 서예가들과 화가들, 중국과 한국에서 온 이름 있는 서예가들과 일본 각계의 유명인사들, 재일조선족 여러 단체 대표들을 포함하여 근 100여명의 귀빈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궁중떡 향기공방 리향단(중간사람) 대표가 떡을 소개하고있다

이날은 또 연변에서 온 궁중떡향기공방 리향단, 리옥단 일행의 축하선물 궁중어전떡을 즐기는 한자리가 되였고 재일조선족 박봉화씨의 두루미춤, 서법가 토요히라호운선생이 딸과 함께 부르는 오키나와 민요로 문화향연의 색조가 더한층 짙어졌다.

일중한 국화서예실행위원회 위원장인 후지시마하쿠분(藤島博文) 화백 

일본 최대의 종합미술전람회인 <일본미술전람회>의 심사위원이며 일중한 국화서예실행위원회 위원장인 후지시마하쿠분(藤島博文) 화백은 인사말에서 “일본이 올림픽을 앞두고 있고 중국이 ‘일대일로’의 경제문화의 대행진을 시작했으며 한국과 조선이 력사적인 남북수뇌자회담을 성사시킨 요즘 아시아문화권의 움직임도 놀라울 정도로 활발해지고 있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우리는 근대예술을 배움과 동시에 맑고 고결한 전통미와 정신미를 이어가는 것을 문화적 사명으로 여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찍 중국의 당시에서 계발을 받고 그린 후지시마화백의 일본화  <황학지도>(黄鶴之図)는 일본내각총리대신 관저에 장식되는 영광을 지닌 적도 있다. 그는 여러차례 중국인민대학 서비홍예술학원, 북경대학 예술학원, 청화대학 미술학원에 가서 강연을 한, 중일문화에 대한 제언자이기도 하다.

일중한 국화서예실행위원회 부위원장 호림선생

몇년전에 일본에서의 중국화 전시회를 꿈꾸어오던 일본주식회사 삼문당 대표이며 재일조선족인 호림선생과의 만남이 이루어지면서 후지시마화백은 연변의 장백산에 오르게 되였고 장백산행을 함께 한 길림사범대학 미술학원의 선생님들과 일본에서의 국화전을 기획하게 되였다. 훈춘 방천의 삼각지와 도문 일광사 등 중국 동북지방을 행각하면서 일본과 중국, 한국과 로씨야를 포함한 동양의 문화를 세계에로 발신하고 싶다는 점에서 욕망의 일치를 가지게 된 이들은 2015년에 처음으로 ‘일중한 국화전’을 여는 데 힘을 합치게 되였다.

김남철 부위원장과 허유 등 한국의 서예예술가들

이번 제2차 ‘중일한 국화・서법전’은 연변장백산서화원 김남철 명예회장이 새롭게 실행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힘을 합치게 되였고 근 6개월간의 준비과정을 경과했다. 일본오키나와의 독특한 문화와 전통을 반영한 오키나와 서예가들의 작품과 중국, 한국 예술가들의 수작 120점이 전시되였는데 그중 79점이 중국,한국,조선의 작품들이다. 특히 조선국보급의 작품이 처음으로 일본에 소개되였다는 점에서 력사적인 기점을 기록하였다.

국화 일본화부문에는 후지시마하쿠분, 이토우쇼지, 후지시마다이센 등 11명 화가들의 작품이, 중국화부문에는 황삼지, 주훈, 조용 등 14명 중국화가들의 작품과 일본에서 맹활약중인 마효, 왕적지, 마염 등의 작품들이 전시되였다.

국화서예전시회 일각

서예전에는 토요히라호운, 아가리에쥰코,하시모토에이이치 등 10명의 일본서예가들, 중국의 오호, 장학무 외에 장문선, 장룡, 리숙 등 10명 연변 조선족 서예가들의 작품들이 선보였으며 한국 비림박물관 관장이며 서법가인 허유선생을 비롯한 유성란, 고인숙, 김숙, 박정숙 등 한국서법계를 이끌어가는 로서예가들의 작품들도 전시되였다.

실행위원회 부위원장인 호림선생은 “이번 전시회에서는 정창모, 선우영, 장희로 등 조선의 유명한 화가들의 작품들과 조선 서예가 변순철의 <고향의 봄>, 리풍숙의 <녀성은 꽃>이 특별히 관람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전시회가 순조롭게 열리게 된것은 평화를 사랑하는 여러분들의 숨은 노력의 결과이다.”라고 감개무량해하였다.

일주일 동안 진행된 이번 전시회는 동아시아에 이웃하고 있는 나라들간의 선과 미, 서로 비슷한 보편적인 가치관을 공유하는 평화의 공간으로도 충분히 그 가치를 과시하였다는 평을 받았다.

/길림신문 일본특파원 리홍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