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대형무극 《인•삼》 국가의 긍정 받고 길림문화브랜드 구축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길림넷 ] 발표시간: [ 2018-04-11 12:04:08 ] 클릭: [ ]

인삼은 길림성의 표지성 특산물의 하나로서 유구한 력사와 문화를 갖고 있다. 따라서 무대예술작품으로서의《인•삼》은 중화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대표하고 있다. 최근 길림성가무단유한책임회사에서 창작한 민족무극《인•삼》은 2018년 전국무대예술중점창작극목에 입선된 뒤를 이어“국가무대예술정품창작프로젝트중점지원극목”에 입선되였다.

료해에 따르면 2018년국가무대예술정품창작지원프로젝트평의심사에서 문화부는 전국의 수많은 신청작품 중에서 25부의 작품을 전국무대예술중점창작극목으로 선정하였고 또 그중에서 10편을 “국가무대예술정품창작프로젝트중점지원작품”으로 결정하였다.

 

대형민족무극《인•삼》은 길림성가무단유한책임회사에서 2년간 정성스레 기획하여 길림성의 우수한 지역문화를 반영한 대형무극이다. 이 무극은 2015년부터 기획하여 이듬해 8월에 국가예술기금지원종목으로 지정되였고 9월에는 길림성문화발전전문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되였다.

작품은 나젊은 의자(医者)와 인삼녀와의 사랑이야기를 다루면서 유구한 력사로부터 오늘의 현실사이를 넘나들며 길림대지의 다채로운 민풍과 민속, 인정을 그려내고 있으며 장백산문화와 풍부한 동식물 자원을 신기한 무대표현으로 그려낸다. 또한 갖은 재난과 온역 속에 무수한 사람들이 쓰러져가고 있을 때 의자와 인삼녀의 사랑은 승화를 이루며 인삼녀의 인류를 위한 희생과 헌신, 사랑이 전개된다. 일장 재난을 겪은 뒤 사람과 자연은 드디여 평화와 평형을 이루며 그 여운속에 길림성의 새로운 부호로 “인삼”이 탄생한다.

무극《인•삼》은 길림성의 심후한 지역문화를 깊이 있게 발굴하였다. 길림성가무단책임유한회사 왕명화 회장은 "작품의 사상성, 예술성,관상상을 높여 정품으로 출품하기 위해 저명한 감독, 무용수, 조명사, 복장설계사 등이 대량으로 동원되였다."고 말했다. 또한 “대형무극‘인•삼’은 길림성장백산문화와 청년의자와 인삼쳐녀의 사랑이야기, 풍부한 생태자원과 록색발전리념을 유기적으로 결합시켜 전국 또는 세계로 나아가는 길림문화브랜드를 구축한 작품으로서 금후 길림문화와 길림의 소리, 길림의 이야기, 길림의 영향력을 기필코 넓혀갈 것”이라고 확신에 차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