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겨레항일지사들》 제5권 제6권 출판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2-19 14:11:36 ] 클릭: [ ]

조선족항일인물지 《겨레항일지사들》(저자 리광인) 제5권과 제6권이 일전 민족출판사에 의해 출판되였다.

중국인민해방군 건군 90돐을 계기로 출판된 《겨레항일지사들》 제5권은 종합편으로 인물전기 33편에 근 40명의 항일인물들이 등장하고 《겨레항일지사들》 제6권에는 동북의 피어린 항일무장투쟁에서 쓰러진 항일련군 장병 및 항일련군에서 활동흔적을 남긴 이들의 35편의 글이 담겨져있다.

《겨레항일지사들》 전 4권은 중국인민해방군 건군 80돐을 맞으면서 2007년 10월에 고고성을 울렸는바 2011년 신문출판총서와 국가민족사무위원회에서 공동 조직한 《전국 추천 첫 백종 우수 민족도서》(首届向全国推荐百种优秀民族图书)중 하나로 선정되여 전국에 널리 알려지기도 했다.

알아본 데 따르면 지금까지 총 6권의《겨레항일지사들》을 펴낸 저자 리광인선생은 근 30여년간 자비로 민족의 발자취를 샅샅이 찾아다니며 겨레력사 연구의 외진 길을 걸어왔다. 이 6권의 도서에는 220여편 (그중 10여편은 타인의 정리고를 수록)의 항일인물전기에 300여명의 항일인물이 포괄되였다. 우리 조선족사회 전체 항일인물전기 300여편에서 200여편 즉 3분의 2는 리광인선생 혼자의 힘으로 해낸 셈이다. 또한 여기에 수록된 대부분 인물전기들은 실사구시의 원칙에 따라 추호의 가식이나 허구도 없이 철저히 연구자료와 현지답사, 방문기록 등에 의해 정리된 것이다.

그는 “10년전 <<겨레항일지사들>> 전 4권의 후기에서 틈 나는 대로 겨레항일지사들에 대한 전기정리를 계속 진행하여 계속 펴낼 것임을 다짐한 바 있다. 그 다짐이 오늘 제5권과 제6권으로 이어져 다소 시름이 놓인다.” 면서 “《겨레항일지사들>  4권 출판후 10년간은 대학 교수로 있으면서 짬짬의 시간을 리용해 책을 펴낸다는 것은 사실상 쉽지 않았다. 그러나 겨레의 항일운동사 관련 인물전기는 미룰 수 없는 과업으로 사명으로 나를 꾸준히 채찍질해주고 있었다. 앞으로 제7권, 제8권으로 계속 이어져야 할 것이다。”고  말한다.

한편  《겨레항일지사들(6권)》외에도 리광인선생은  《인물조선족항일투쟁사》,  《항일련군의 조선족녀전사들》,  《광복전 겨레작가론》  등 20여부의 저서를 펴냈는바  《홍군장령 양림》은 2011년 중국작가협회 국가급 중점작품지원 프로젝트에 당선되였고 《무정장군》은 2013년 중국작가협회 국가급 소수민족 중점작품지원 프로젝트에 당선되였다.

1980년 여름 할빈 도심의 진한장 장군 묘소를 찾아보다.

연변력사연구소 시절인 1990년 7월 9일, 연길시 모아산 서쪽켠의 봉림동에 가서 이름난 항일련군 녀전사 최희숙의 본 남편 박원춘로인을 다시 취재.

1991년 여름 항일련군 녀전사 박록금 등이 참가한 조선 량강도 보천군 보천읍 보천보전투 력사현지를 찾아서

2009년 7월 12일, 딸애 설이와 함께 무정이 홍군특과학교 교장으로 뛰던 당년의 중앙혁명근거지 력사현지 찾아보다.

2010년 8월 15일, 홍군장령 양림이 중앙군위 간부퇀 전위련을 지휘하여 선참 도하한 금사강천험에 이르러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