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조선족 시인 김철 남영전 세계 중국어권 ‘백년백인’으로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0-30 11:27:38 ] 클릭: [ ]

지난 2017년 10월 18일에 발표된 ‘중국신시백년’(中国新诗百年) 세계 중국어권 시인시작평선에서 중국조선족 김철, 남영전 시인이 신시 ‘백년백인’ 가장 영향력 있는 시인으로 선정되였다.

29일, 남영전 시인은 “중국신시100년(1917-2017) 기념 대형 행사에서 ‘100명 가장 영향력 있는 시인’으로 평선된 것은 저에 대한 중국 주류 문단의 긍정이고 저에게 주는 최고 영예이며 또한 저에 대한 고무이기도 합니다. 시인으로서 저는 갈 길은 멀고 책임져야 할 일이 많다고 생각하면서 끊임없이 탐색하고 게으름 없이 꾸준히 노력하여 더 많고 더 좋은 시를 써내 독자들에게 보답하려 합니다.”고 마음을 토로했다.

 

김철시인(자료사진)

남영전시인(자료사진)

알아본 데 의하면 ‘중국신시백년’ 세계 중국어권 시인시작평선 대형 행사는 서남대학 중국신시연구소, 광명일보출판사에서 출판하는 유명 시가브랜드간물 《관저사랑시(关雎爱情诗)》 등의 공동 주최하에 이루어졌다.

2017년은 중국신시 100돐 되는 해이다. 100년전 호적의 시 < 나비(蝴蝶)>가 중국 시가의 새로운 본보기로 되였고 또한 리정비로 세워졌다. 아울러 신시가 중국의 문학무대에 서게 되면서 눈 부시는 빛을 뿌렸다. 중국 시가의 력사에서 <관저>가 중국고대시가의 효시가 되였다면 <나비>는 중국신시의 본보기이다. <관저>에서 <나비>까지 이 두수의 시는 모두 사랑시로서 중국 수천년의 시맥을 이어놓았는바 이 두수의 시는 중국 시의 엔진으로 되였다.

‘중국신시백년’ 세계 중국어권 시인시작 평선행사는 2016년 7월부터 시작하여 2017년 10월 18일에 결과가 발표되였다. 평선대상은 신시 100년간 세계의 모든 중국어권 신시시인으로서 중국 당대시인, 해외 및 향항, 오문, 대만의 현대시인들을 포함했다.

평선행사는 중국신시 100년간의 한차례 대형 행사로서 100년을 돌아보고 중국시가의 미래를 전망하는 시대적이고 불후의 기념의 의의를 띠고 있다. ‘가장 영향력이 있는 100인’평선은 광범위한 시인들이 참가하고 온라인 공중투표와 평심위원회 평심을 결합시키는 방식으로 평선했다.

김철시인은 중국조선족 원로시인, 중국계관시인(1991년 수상)이며 중국조선족 문학사에 굵직한 한 획을 그은 저명한 시인이다. 김철시인은 1932년 8월 6일 일본 시모노 세끼에서 출생, 대만을 거쳐 한국 전라남도에 정착. 1942년 부모를 따라 중국에 이주해 흑룡강성, 길림성 등지에서 생활했다. 《연변문예》(주: 《연변문학》 전신) 잡지사 등에서 출근, 선후 연변작가협회 부주석 겸 비서장, 연변작가협회 주석, 연변문련 주석으로 있다가 1983년 중국작가협회로 전근, 중국 4대 문학간행물의 하나인 《민족문학》 월간지 주필을 맡았다. 주요 작품으로는 《동틀무렵》, 《새별전》, 《김철시선집》, 《끝나지 않은 인생 드라마》 등이다.

남영전시인은 유명한 중국 토템시인으로서 선후 세차례 전국소수민족문학 준마상, 6차례 전국당대소수민족문학연구상, 5차례 중국작가협회 《민족문학》 작품상을 수상하고 《중국 당대 10대 걸출 민족시인》의 영예를 지녔다. 2003년 총 42수의 토템시로 묶은 시집《원융》이 출판되면서 토템시는 명실공히 중국문단에서의 립지를 선언했다.

1948년 길림성 휘남현 출생인 남영전시인은 선후 《장백산》잡지사 사장 겸 주필, 《길림신문》사장 겸 주필을 맡았으며 지금은 중국작가협회 소수민족문학위원회 위원, 중국소수민족작가학회 부회장, 중국당대소수민족문학연구회 부회장 직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시집으로는 《상사집》, 《푸른꿈》, 《산혼》, 《백학》, 《해와 달》,《신단수》, 《뻐꾹새》, 《천지인》, 《백의 넋》, 《원융》, 《꽃이 없는 이 봄날에》, 《남영전시선집》, 《남영전세기시선》, 《남영전단시선》, 《남영전토템시집》, 《우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등 17권이 있다.

1986년 이후 남영전시인의 토템시는 국내외 문단과 학계의 중시를 받았다. 학자, 전문가들의 론문 300여편이 국내외 간행물에 발표되였고 《남영전토템시감상》, 《남영전토템시학》, 《남영전토템시의 인류학 경지》, 《남영전토템시론정수》, 《남영전토템시 시화집》, 《남영전토템시 정각집》 등 전문저서, 론문집, 시화집, 정각집 13권이 출판되였다.

2009년, 절강성 호주사범대학 인문학원에서는 《남영전토템시연구》를 대학 4학년 학생들의 공동 과목으로 선정하여 강의하였고 남영전토템시는 일부 석사생, 박사생의 졸업론문 제목으로 되였다.

2011년에는 남영전시인의 토템시가 대학입시생의 모의 작품 제목으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2015년 4월 23일, 세계독서일에 길림성 선전부의 주최로 길림성도서관 대회장에서 남영전 토템시 대형 랑송행사를 가졌고 이해에 길림성전민독서협회는 《남영전토템시》 특집 2만부를 출판하여 전 성 각 시, 현 독서협회에 보급하였다. 1995년부터 지금까지 국내외 대학, 문학단체에서 12차례 《남영전토템시연구세미나》를 가졌다.

한 시인에 대한 이러한 연구활동은 보기 드문 현상이다. 이러한 현상을 중국주류문단의 평론가들은 ‘남영전현상’이라고 말한다.

아래 ‘중국신시백년’ 세계 중국어권 시인시작 평선, 신시 백년백인 가장 영향력이 있는 시인(선후 순서 없이) 소개한다.

海子 欧阳江河 辛茹 林雪 刘向东 大解 赵丽宏 徐敬亚 潞潞 郁葱 冉庄 马萧萧 洪三泰 海 田 郭晓晔 曹宇翔 简明 阎安 龚学敏 刘立云 石祥 喻晓 木斧(回族) 宗仁发 谢克强 梁平 海男 李元胜 曾凡华 李发模 杨晓民 娜夜(满族) 沈苇 西川 于坚 雷平阳 李少君 王久辛 谭仲池 车延高 荣荣 梁小斌 臧 棣 胡红拴 方明(法国) 商震 曲有源 杨克 桑恒昌 王家新 杨牧〔大陆) 程维 铁衣甫江(维吾尔族) 巴布林贝赫(蒙古族)高 深(回族)马瑞麟(回族)包玉堂(仫佬族) 汪承栋(土家族)黄怒波 张诗剑(中国香港)刘湛秋 寇宗鄂 金 哲(朝鲜族) 纪学 柏铭久 南永前(朝鲜族)叶维廉(美国) 杨 牧(中国台湾) 傅天虹(中国香港) 蔡丽双(中国香港) 绿蒂(中国台湾) 食指 云鹤(菲律宾)张新泉 杨炼 张永权 吴琪拉达(彝族) 汪玉良(东乡族)石太瑞(苗族)尔丁夫•翼人(撒拉族) 康朗甩(傣族) 郭曰方 张 庞 张 烨 罗继仁 唐大同 石天河 李钢 王尓碑 李耕 耿林莽 许淇 郑玲 晓凡 彭邦桢(美) 张错(美国)马新朝 李老乡 饶阶巴桑(藏族)伊丹才让(藏族)/ 길림신문 홍옥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