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왕붓으로 돋을새김할 그 이름 한락연"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9-19 12:01:04 ] 클릭: [ ]

청소년 인물전 《한락연》 재출간

재판된 청소년 인물전 《한락연》

김혁소설가의 인물전 《중국의 피카소한락연》이 연변인민출판사에서 출간되여 서점가에 올랐다.

한락연은 룡정 태생의 이민의 후예로서 조선족으로서는 맨 첫사람으로 중국공산당에 가입하여 동북의 당조직 건설에 헌신한 선구자이며 중국 최초의 미술학원인 상해미술전과학교를 졸업한 뒤 조선인으로서는 가장 빨리 해외류학을 하였으며 서역의 고고학연구에서도 획기적인 성과를 올려 당대 중국미술발전사에 큼직한 발자국을 찍어놓은 전기적인 위인이다.

인물전의 저자인 김혁소설가는 고향 룡정이 낳은 위인에 대한 숭모의 정을 품고 인물전기 집필에 열정을 불살랐다. 2008년부터 사비를 털어 한락연의 자취를 찾아 심양, 할빈, 치치할, 상해, 중경 등 지역을 답사하였고 그를 바탕으로 한락연 관련 신문기사, 력사기행문, 인물칼럼 등 다각적인 쟝르를 동원하여 수차 여러 간행물들에 발표하였다.

그 결과물로 2011년 《연변일보》 《종합신문》주간에 그의 인물전기를 8개월간 련재하였고 이어 2013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한락연 인물전기를 책자로 출간하였다.

 

초판본 앞표지

《중국조선족청소년을 위한 인물전기》 시리즈의 첫기로 출간된 《중국의 피카소한락연》은 4년 만에 재판되였다. 이번 재판본은 국제판형으로 더 크고 더욱 참신하게 장정 설계되여나왔다. 재판본은 그동안 학계와 전문가들의 새로운 연구물을 다시 참고하여 초간본의 오점을 수개하고 루락된 부분들을 보충하였다.

서전서숙의 개숙, 룡정에서의 세무사 시절, 조기공산주의자 리동휘와 함께 한 쏘련행, 상해에서의 공산당 지도자 채화삼과의 만남, 빠리에서의 류학생활, 옥중 투쟁, 서역에서의 고고학 연구 등 장정들을 대폭 수개, 보충하였으며 기존의 수십장의 사진외에도 귀중한 력사사진 10여장을 더 곁들였다.

현재 연변작가협회 부주석, 소설창작위원회 주임, 룡정.윤동주연구회 회장 등 직책을 맡고 있는 김혁소설가는 다년간 조선족의 걸출한 인물들을 조명하는 창작에 매진하여 한락연, 윤동주, 주덕해, 김염 등 인물들을 소설, 칼럼집, 평전으로 련재, 출간해내였다.

한락연의 딸 한건립녀사를 취재하고

김혁소설가는 “한락연에 대한 추도와 조명은 근년래 여러모로 진척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완정한 인물전의 결여로 그의 생애는 편파적으로 알려져있으며 이로써 커다란 유감을 남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은래 총리께서 생전에 ‘왜 한락연을 위한 전기물이 나오지 않냐’고 애석해했듯이 중국조선족의 수많은 인걸들중에서도 뛰여난 혁혁한 인물인 그에 대한 체계적인 인물전기조차 없다는 것은 어찌 보면 우리 후세로서는 실책이라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국조선족혁명사는 물론 국내외 문화교류사에서도 그이는 왕붓으로 돋을새김돼야 한다.”고 력설했다.

고향의 락연공원을 찾은 저자

이러한 발상으로 김혁소설가는 대형문학지 《장백산》에 올해초부터 50만자에 달하는 장편인물평전 《실크로드에 지다한락연평전》을 련재중, 래년 한락연 탄생 120주년을 맞아 출간할 예정이다.

조선족작가들중 최초로 청소년 인물전을 펴낸 김혁소설가는 한편 어린이들을 위한 인물전에도 필봉을 돌려  《중국의 피카소한락연》을 펴낸 뒤를 이어 이제 곧  《자치주 초대주장 주덕해》,  《'별’의 시인 윤동주》,  《의용군 분대장 김학철》, 《항일녀걸 리화림》 등 청소년 인물전을 륙속 펴내게 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