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만큼 해로운 ‘앉아있기’… 폭염에는?

  앉아 있기는 ‘제2의 흡연’이라는 경고가 나올 정도로 오래 앉아있기는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는?
폭염이 지속될 때는 일사병과 열사병을 주의해야 한다. 일사병은 장시간 고온에 로출돼 열이 체외로 잘 배출되지 못해 체온이 37도에서 40도 사이로 상승하는 것을 말한다.

찜통더위, 몸이 말하는 탈수 징후
기온이 높은 날이 이어지면 더위를 먹거나 탈수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증가한다. 탈수증이 오면 서있는 자세가 불안정해지고 비틀거리거나 쓰러지게 된다.

더위 속 생체 리듬 지키는 방법
더운 날씨가 계속되면 밤에 잠을 잘 못 자 수면 지연 증후군에 시달리는 사람이 많아진다. 잠 못 드는 밤이면 공원이나 강변에 나와 음식을 먹거나 술을 마시는 사람이 많다.

최신연구: 녀성 당뇨병환자 암 위험 더 높아
신장암, 구강암, 위암, 백혈구병 발병 위험이 각각 남성보다 11%,13%, 14%, 15%높다.당뇨병환자의 암 발병위험성이 높은 것은 고혈당이 DNA 즉 디옥시리보 핵산(脱氧核糖核酸)을 손상시키는 것과 관계된다고  분석한다.

23일 제일 무더운‘대서’ 절기에 진입
단백하게, 쉽게 소화되고 섬유소가 풍부하게 섭취하며 물을 많이 마시고 죽류를 경상적으로 먹고 신선한 과일 남새를 많이 먹고청열,비장을 튼튼히 하고 습독 배출에 리롭고 기를 보하고  련자, 백합, 율무 등을 적당히 섭취할 것을 권장한다

진달래를 노래하는...
도라지꽃 활짝 핀 ...
졸업식에서의 석사...
연변대학녀성평생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