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기분 좋은 생각하면 건강해진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7-12-26 10:52:43 ] 클릭: [ ]

멋지게 해가 뜨는 모습이나 미소 짓는 아기 등 기분을 좋게 하는 장면을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리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심장질환이나 고혈압, 천식 등 여러 질환 환자들이 치료를 충실히 받도록 하는 데도 도움이 됐다.

미국 웨일 코넬 의대 연구팀은 756명의 환자를 상대로 한 조사에서 긍정적인 생각 및 자기 확신이 사람들의 행동변화를 이끌어낸다는 것을 립증했다.

이 실험에서 연구자들은 환자들로 하여금 아침부터 기분이 좋아지게 하는 사소한 일들을 생각하게 했다. 가령 아름다운 일출 장면을 본 기억이라든가 학교 졸업과 같은 자랑스러운 순간을 떠올리도록 했다.

연구팀의 메리 찰슨 박사는 “이 같은 간단한 방법도 환자들이 건강을 위해 필요한 자신과의 약속을 리행하는 수단이 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가령 “비가 와서 운동하기 싫을 때에도 기분 좋은 생각을 떠올리면 운동화를 신고 운동하러 나가게 된다”는 것이다.

혈압약을 복용한다든가 운동프로그람을 실천하는 경우에도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은 차이를 보였다. 1년간의 관찰 결과 심장동맥질환자의 경우 ‘긍정적인 사고’ 그룹의 55%는 신체 활동량을 늘여 그렇지 않은 그룹의 37%보다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고혈압환자 그룹에서는 치료에 충실히 따른 비률이 긍정적인 사고 그룹은 42%인데 반해 그렇지 않은 그룹은 36%에 머물렀다. 찰슨박사는 “긍정적인 사고의 효과가 의미 있는 차이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