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빈곤해탈]도문시 수남촌 빈곤호들 년말 맞아 배당금 받고 싱글벙글

편집/기자: [ 김가혜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2-07 11:33:33 ] 클릭: [ ]

도문시 석현진에서 빈곤부축 사업을 참답게 추진하고 있다.

빈곤호의 97%가 나이가 많아 로동능력이 없거나 병으로 로동능력이 없거나 장애로 인해 로동능력이 없는 실제에 결부해 ‘세대에 따라 촌에 따라 총괄적으로 배치’하는 것을 기본사상으로, 부축자금을 정합하고 ‘합작사+기지+빈곤호’ 모식을 리용해 12개 촌의 빈곤호들의 수입 증가를 도모함으로써 모든 빈곤호들이 혜택을 받고 있다.

촌민대표에게 배당금을 전달하는 도문시위 상무부서기 왕추국

12월 5일, 도문시 석현진 수남촌에서 올해 빈곤부축산업 총괄자금대상 배당금 발급의식이 있었다.

올해 수남촌 빈곤부축산업 총괄자금대상 배당금은 6.9만원이다. 해보식용균재배대상에서 창출된 배당금이 4.2만원이고 랭동창고와 식용균 전시대상에서 창출된 배당금이 2.7만원이다. 1등급 5세대 10명, 2등급 15세대 25명 총 20세대 35명에게 지급됐다.

배당금 1, 2등급 분류는 개인신고, 빈곤호대표회의, 공시, 매 세대 수입 및 지출에 대한 료해, 촌민대표대회 등 여러 경로를 통해 제일 곤난한 세대를 선정했다. 1등급은 인당 2500원, 2등급은 인당 1760원 표준이다.

이 밖에 촌집체수익으로 2017년 촌 거주 촌민에게 인당 1000원씩 배당금을 발급, 이로써 빈곤인구에게 돌아가는 인당 평균 배당금은 2971원에 달하고 세대 평균 배당금은 5200원에 달한다.

수남촌은 인구가 총 251세대 672명인데 조선족이 대부분이다. 출국로무 등 원인으로 상주인구는 60여세대 100여명 밖에 안된다. 그중 빈곤인구는 20세대 35명, 평균 년령이 60살을 넘겼다. 촌 주재 제1서기 강운동에 따르면 해보식용균대상 및 버들벼짚버섯(茶树菇) 산업으로 이미 수익을 내고 있다. 기타 이미 건설되여 사용에 투입된 빈곤부축 대상까지, 촌집체경제 활성화를 통한 오늘과 같은 배당금 지급을 지속적으로 유지, 더불어 향후 빈곤호들 모두 고정수입이 생기게 된다고 밝혔다.

“당의 정책이 좋아 로년에 근심걱정이 없습니다.” 배당금을 받고 기뻐하는 최남순 할머니

이날 2단계 배당금을 받은 최남순(78세) 할머니는 “당의 정책이 좋습니다. 나처럼 곤난한 사람도 잘살게끔 이렇게 도움을 주어 로년에 근심걱정이 없습니다. 당과 정부에서 나 같은 빈곤호에 관심을 보내주고 촌에서도 알뜰살뜰 돌봐줘서 로년생활이 행복합니다.”라고 말하며 격동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우리 같은 로인들이 앞으로 국가에 크게 도움은 보태지 못하겠지만 당과 정부의 정책을 믿고 따르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자그마한 공헌이라도 국가에 이바지하고 싶습니다.”고 감사한 마음도 덧붙였다.

최남순 할머니는 현재 최저생활보장금, ‘카드 한장’(‘一张网’)부축 양로보험, 국가보조 등을 합치면 일년 수입이 약 8807원에 달한다고 한다.

목전, 수남촌 빈곤호들에 돌려지는 배당금은 이미 은행 구좌이체를 통해 빈곤호들 은행구좌에 들어간 상태다.

촌 주재 제1서기 강운동은 다음 단계 계획에 대해 빈곤호들의 안정된 수입을 보장하여 빈곤해탈을 실현하는 기초하에 촌집체산업의 규모를 더 확대하고 강화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나아가 수남촌의 기초시설 개선, 환경 개선 등 연성환경 완선화에 좀더 진력하여 수남촌을 조선족 특색 향촌관광 마을로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수남촌 정황을 소개하고 있는 촌 주재 제1서기 강운동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