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조,비무장지대 감시초소 한곳씩 보존 합의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11-09 08:58:02 ] 클릭: [ ]

한국 국방부는 8일 발표한 성명에서, 한조 쌍방 군사부문은 비무장지대 감시초소 한곳씩 각자 보존하기로 이미 합의했다고 표시했다.

성명은 다음과 같이 썼다. 이번 달 1일부터 진행된 비무장지대내 감시초소 시범적 철수 작업은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 조한 쌍방은 일부 감시초소를 계속 보존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하고 각자가 판단한 1개의 초소를 보존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해당 초소의 병력과 화기 및 장비 일체를 철수하되 시설물에 대해서는 완전파괴 조치 대신 원형 상태를 유지하기로 했다.

성명에 따르면 한국측은 반도 동부해안지역에 위치한 초소를 선정, 이는 1953년 조선전쟁 정전협정 체결 후 최초로 건립된 초소이다. 한국 국방부는, 이 초소를 보존하는 것은 한면으로는 력사적 상징성 및 보존가치를 고려해서이고 다른 한면으로는 향후 평화적 리용 가능성을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표시했다. 조선측은 중부지역의 한 초소로 결정했다.

한국측은 또 한조 군사부문은 향후 관련 시설물이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상호 확인·관리해나갈 예정이라고 표시했다.

10월 26일, 한국과 조선은 판문점 조선측 ‘통일각’에서 장성급 군사회담을 진행, 변강 린근 비무장지대에 설치된 11개 감시초소를 철수하고 11월말까지 이 초소들을 완전히 철수하며 오는 12월에는 상호 점검을 통해 최종 확인함으로써 올해 안에 관련 철수조치를 전부 완수하기로 합의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