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조, 올림픽 공동개최 의향 IOC에 전달키로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11-05 11:05:06 ] 클릭: [ ]

한국과 조선은 2일 조선 개성에서 체육분과회담을 진행하고 한국과 조선이 2032년 올림픽을 공동개최할 의향을 담은 서신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달하기로 합의했다.

한조 쌍방은 이날 개성에 위치한 한조공동련락사무소에서 체육분과회담을 진행했다. 회의 후 한국측이 발표한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쌍방은 2020년 도꾜올림픽 등 국제스포츠경기에 공동 참석하는 데 합의했으며 IOC와 각 국제 단일 스포츠종목 조직기구와 함께 한국과 조선이 단일팀을 구성해 경기에 참석하는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도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협력은 2019년 세계 남자 핸드볼 선수권대회를 시작으로 실행될 예정이다.

또한 한조 쌍방은 체육사업의 공동발전 추진을 목표로 상대측이 주관하는 국제스포츠경기에 서로 선수를 파견할 데 대해 협상했으며 공동련락사무소를 통해 의미가 있는 적절한 시점에 친선경기와 같은 체육 분야의 교류를 진행할 데 대해서도 협상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8-11/02/c_1123655982.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