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조, 조선반도 서부해역 해상 핫라인 10년만에 가동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7-02 11:52:50 ] 클릭: [ ]

한국 국방부는 7월 1일, 한국과 조선이 조선반도 서부해역에서 함정간의 련계에 사용되는 해상 핫라인을 10년만에 다시 가동했다고 표시했다.

한국 국방부의 소식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1일 9시(북경시간 8시), 한조 쌍방은 해상 핫라인의 시험통신을 진행했다. 연평도 부근에 위치한 한국 군부측 경비함이 핫라인을 통해 조선측 경비함을 호출했고 조선의 즉각 응답을 받았다.

한국 국방부는 〈판문점선언〉과 얼마전 진행된 한조 장성급군사회담의 합의사항 리행 차원에서 반도 서부해역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 이 핫라인을 재차 가동했다고 밝혔다.

6월 14일, 한조 쌍방은 판문점에서 장성급군사회담을 진행하고 조선반도 동ㆍ서해역 군사통신선을 완전 복구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쌍방이 10년 6개월만에 장성급군사회담을 재개한 것이다. 6월 25일, 한조는 대령급 군사부문 실무접촉을 가졌다. 쌍방은 한조 군사통신선 복구가 시급하다고 인정했다.

2004년 6월, 한조 쌍방은 함정이 조선반도 부근 해역에서 항행 시 국제상선 공용주파수를 리용해 통신을 진행하는 데 합의하고 그 달 14일 최초로 해상 핫라인을 가동했다. 한국은 2008년 5월 후 조선은 더는 한국의 호출에 응답하지 않았고 이 해상 핫라인은 중단되였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