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습근평,‘글로벌최고경영자위원회’ 특별원탁회의 외국측 대표 회견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6-22 10:13:02 ] 클릭: [ ]

6월 21일, 국가주석 습근평은 북경 조어대국빈관에서 중국에 와 ‘글로벌최고경영자위원회’ 특별원탁회의에 참가한 다국기업 책임자들을 회견하고 그들과 좌담을 나누었다.

국가주석 습근평은 21일, 북경 조어대국빈관에서 중국에 와 ‘글로벌최고경영자위원회’ 특별원탁회의에 참가한 저명한 다국기업 책임자들을 회견하고 그들과 좌담을 가졌다.

회의에 참가한 기업계 대표단은 ‘개방․협력․윈윈’의 회의 주제를 둘러싸고 선후로 ‘일대일로’, 혁신지조(智造), 록색발전, 글로벌관리 등 의제와 관련해 견해를 발표했다. 습근평은 그들의 발언을 참답게 청취한 뒤 그들의 의견과 건의에 하나하나 응답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중국이 세계를 향해 문을 열고 개혁개방을 실시한 지 이미 40년이 되였다. 자리에 계신 여러 회사는 모두 중국 개혁개방의 중요한 참여자이고 목격자이며 공헌자이고 수익자로서 중국과 떼여 놓을 수 없는 인연을 맺었다. 40년래 중국은 거대한 변화가 발생했고 중국경제는 지속적으로 고속성장했으며 7억 여명이 유엔 표준의 빈곤해탈을 실현했다. 새 로정을 전망하면서 우리는 개혁개방에 더욱 신심이 있고 대외개방은 중국발전의 관건적인 수단임을 더욱 믿는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2017년이래 글로벌경제는 안정하고 호전되는 태세가 나타났지만 세계경제성장은 여전히 무기력하고 무역보호주의, 고립주의, 포퓰리즘 등 사조가 끊임없이 대두하고 있으며 세계의 평화와 발전이 직면한 도전은 갈수록 준엄해지고 있다. 새로운 형세하에서 개방은 영원히 멈추지 말아야 하고 품질을 추구해야 하며 협력은 단결하고 서로 도우며 함께 도전에 맞서야 하고 윈윈은 미래를 지향하고 손 잡고 나란히 나아가야 한다. 국제사회는 하나의 지구촌으로 령합게임을 하지 말아야 한다. 세계운명은 각국이 공동으로 장악하고 국제규칙은 각국이 공동으로 써내려가야 하며 글로벌사무는 각국이 공동으로 관리하고 발전성과는 각국이 공동으로 향유해야 한다. 중국은 세계 각국과 함께 손 잡고 인류운명공동체를 구축할 것이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일대일로’ 제안이 제기된 5년래 각측의 잠재력을 충분히 발굴하고 연선 각국 인민들에게 복지를 마련해주었다. ‘일대일로’는 페쇄적인 것이 아니라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것이며 중국 한 나라의 독주(独奏)가 아니라 연선 국가의 합창인 것이다. 우리는 다국기업이 중국 기업과 협력을 전개하고 호혜상생을 실현하며 실무적인 성과를 거두는 것을 격려한다.

6월 21일, 국가주석 습근평은 북경 조어대국빈관에서 중국에 와 ‘글로벌최고경영자위원회’ 특별원탁회의에 참가한 다국기업 책임자들을 회견하고 그들과 좌담을 나누었다.

혁신지조를 두고 습근평은, 혁신발전 리념이 날로 사람들의 마음속에 깊이 자리잡고 혁신구동발전전략이 끊임없이 추진됨에 따라 중국과학기술혁신의 발걸음은 보다 온건해졌다면서 우리는 시종 아름다운 생활에 대한 인민들의 동경을 과학기술혁신의 출발점과 락착점으로 여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록색발전을 두고 습근평은, 인류와 자연은 생명공동체로서 인류는 반드시 자연을 존중하고 자연에 순응하며 자연을 보호해야 한다면서 우리가 건설하는 현대화는 인류와 자연이 더불어 조화롭게 공존하는 현대화라고 강조했다.

글로벌관리을 두고 습근평은, 경제글로벌화는 세계경제발전에 중요한 공헌을 했는바 이미 역전시킬 수 없는 시대조류로 되였다면서 우리는 공동상의, 공동구축, 공동향유의 글로벌관리관을 받들고 계속 책임지는 대국의 역할을 발휘하며 글로벌관리체계 개혁과 건설에 적극 참여함으로써 글로벌관리 개혁과 최적화에 중국 력량을 주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6월 21일, 국가주석 습근평은 북경 조어대국빈관에서 중국에 와 ‘글로벌최고경영자위원회’ 특별원탁회의에 참가한 다국기업 책임자들을 회견하고 그들과 좌담을 나누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외자는 중국경제발전과 개혁심화 진척 가운데서 긍정적이고 중요한 역할을 발휘했다. 지난 40년간 중국경제발전은 개방의 조건하에서 이룩된 것이고 향후 중국경제가 고품질발전을 실현하는 것도 반드시 보다 개방하는 조건하에서 진행되여야 한다. 중국은 개방의 문을 닫지 않을 것이며 갈수록 크게 열 것이다. 중국은 계속하여 시장 준입을 대폭 완화하고 보다 흡인력이 있는 투자환경을 마련하며 지적재산권보호를 강화하고 주동적으로 수입을 확대함으로써 국내외 기업가들의 투자, 창업에 보다 홀가분하고 질서 있는 환경을 마련해줄 것이다.

회의에 참가한 기업가들은 중국 개혁개방이 이룩한 위대한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세계경제 성장 추진을 위해 기여한 중국의 중요한 공헌을 찬양했다. 그들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다국기업은 중국의 40년래의 개혁진척을 직접 겪은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하며 중국발전을 위해 자체의 공헌을 한 동시에 중국의 장기적인 발전 가운데서 리익도 얻었다. 세계는 응당 중국문화, 중국공산당의 집권에 대한 인식과 리해를 증진시켜야 한다. 경제글로벌화는 역전시킬 수 없는 력사적 조류이다. 우리는 중국이 글로벌화를 확고하게 지지하고 무역보호주의를 반대하는 것을 찬양한다. 현재 광범한 다국기업은 중국에서 끊임없이 발전할 수 있는 공간을 향유하고 있다. 기후변화 〈빠리협정〉 체결을 추진하는 등 면에서의 중국의 공헌은 인류운명공동체 구축 면에서의 지도적 역할을 체현했다. 중국의 ‘일대일로’ 제안은 시대의 요구에 부합되고 연선지역에 발전과 번영을 가져다주었다. 다국기업은 ‘일대일로’ 공동구축에 적극 참여하고 중국과 함께 혁신지조, 록색발전, 글로벌관리 등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확대함으로써 기업의 보다 큰 발전을 실현하고 계속 중국경제와 함께 성장할 것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