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한,〈판문점선언〉리행 구체방안 관련 합의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6-04 10:35:50 ] 클릭: [ ]

6월 1일,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한국 통일부 장관 조명균(오른쪽)과 조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리선권이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조선은 1일,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회담을 진행하고 〈판문점선언〉 리행 구체방안과 후속조치와 관련해 합의를 달성했다.

쌍방이 회담 후 발포한 공동성명에 따르면 쌍방은 남북 사이의 군사적 긴장완화와 국방장관회담 개최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한 장성급군사회담을 6월 14일 판문점 조선측 통일각에서 거행하고 남북통일롱구경기와 2018년 아시아경기대회 공동진출을 비롯한 체육 분야의 교류협력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체육회담을 6월 18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거행하기로 결정했다.

쌍방은 또한 리산가족, 친척 상봉을 비롯한 인도적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6월 22일 금강산에서 진행하기로 결정했으며 또한 남북공동련락사무소를 개성공업지구에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쌍방은 또한 ‘6.15’ 기념활동 방안, 동해선·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의 련결과 현대화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철도 및 도로협력 분과회의와 산림협력 분과회의, 오는 가을 조선예술단의 한국 공연을 위한 실무회담 등 내용은 문서교환을 통하여 확정하기로 결정했다.

 

6월 1일,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촬영한 회담 현장

쌍방은 또한 고위급회담을 정례적으로 개최하여 〈판문점선언〉 리행을 총괄적으로 점검하기로 하였다.

한국 통일부 장관 조명균이 한국측 수석대표로, 조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리선권이 조선측 단장으로 이날 회담에 참가했다.

4월 27일, 한국 대통령 문재인과 조선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은 판문점에서 회담을 거행하고 〈판문점선언〉을 체결, 쌍방은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8-06/01/c_1122925993.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