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김정은: 조선의 반도비핵화 의지 변함없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6-01 12:07:09 ] 클릭: [ ]

조선중앙통신사의 1일 보도에 따르면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은 5월 31일 평양에서 로씨야 외무장관 라브로프를 회견 시 조선반도비핵화에 대한 조선의 의지는 ‘변함없고 일관적이며 확고하다’면서 조미 관계와 조선반도비핵화 문제를 단계적으로 풀어나기 바란다고 말했다.

보도는 다음과 같이 썼다. 김정은은 문제의 해결을 위해 각측은 “효률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와 협상으로 끊임없이 실효를 거두어야 한다”면서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세하에서 새로운 방법으로 각자의 리익을 만족시킬 수 있는 해법을 찾아 단계적으로 조미 관계와 조선반도비핵화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표시했다.

라브로프는 회담에서 로씨야는 평화롭고 안정적이며 번영한 조선반도 및 동북아를 바란다면서 로씨야는 앞서 조선과 한국이 체결한 〈판문점선언〉을 높이 평가하고 이 선언의 리행을 위해 힘을 이바지할 용의가 있다고 표시했다. 라브로프는 또한 로씨야는 조한 쌍방이 경제협력을 진일보 강화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쌍방은 또한 새시기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로 관계를 발전시키고 량국 수교 70돐이 되는 올해에 고위급래왕을 활성화하며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적극화하고 조로 최고지도자 회담을 실현하는 등과 관련해 합의를 보았다.

회담에서 라브로프는 김정은에게 로씨야 뿌찐 대통령의 친서를 전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8-06/01/c_1122923167.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