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습근평, 한국 대통령 문재인 회견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7-07-07 14:43:20 ] 클릭: [ ]

7월 6일, 국가주석 습근평이 베를린에서 한국 대통령 문재인을 회견했다.

국가주석 습근평이 6일 베를린에서 한국 대통령 문재인을 회견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중한은 지리적으로 근접하고 문화가 서로 통하며 상호 보완 우세가 뚜렷하다. 수교를 맺은 25년 이래 중한 쌍방은 수교 공동성명의 정신을 받들고 상호 리해, 상호 존중의 원칙에 립각하여 중한 관계의 도약적 발전을 실현하도록 추진함으로써 량국과 량국 인민들에게 거대한 복지를 가져다주었고 또한 지역의 평화, 안정과 번영을 위해 중요한 기여를 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여 ‘일대일로’ 국제협력정상포럼에 참석하고 중국에 특사를 파견하여 친필서한을 보냈으며 중한 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며 민감한 문제를 타당하게 처리할 데 대한 적극적인 념원을 표달했는데 나는 이를 높이 평가한다. 한동안 중한 관계는 어려움에 직면했는데 이는 우리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 중국은 한국과 중한 관계를 중시하고 중한 친선을 발전시키는데 진력하는 립장에는 변함이 없다. 우리는 중한 수교 25주년이라는 이 계기를 빌어 한국 측과 함께 수교 이래의 경험과 교훈을 총화하고 초심을 잃지 않으며 손잡고 함께 발전함으로써 중한 관계가 조속히 건강하고 안정한 발전의 정확한 궤도에로 돌아오도록 추진할 것이다. 중한 관계를 잘 수호하고 잘 발전시키는 것은 쌍방의 공동한 책임이다. 쌍방은 대국면에 립각하여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서로의 핵심리익과 중대 관심사항을 존중해야 한다. 한국 측이 중국 측의 정당한 관심사항을 중히 여기고 해당 문제를 타당하게 처리함으로써 중한 관계 개선과 발전을 위해 장애를 제거하기 바란다.

문재인은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한국은 중국과의 관계를 고도로 중히 여긴다. 한중 량국은 교류력사가 유구하고 광범한 공동리익을 갖고 있으며 이미 중요한 협력파트너로 되였다. 나는 대통령으로 취임한 이래 중국과의 량호한 교류를 적극적으로 전개해왔다. 한국도 중국 기업이 ‘세월’호 침몰선 인양을 협조한 데 대해 아주 감사하게 여기고 있다. 한국은 중국과 함께 고위층교류 및 제반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한중 관계를 실질적인 전략파트너 관계로 구축할 것이다. 나는 중국 측의 해당 관심사항을 충분히 리해하는 바 중국 측과 함께 깊이있는 교류를 진행할 용의가 있다.

량국 지도자는 또한 조선반도 정세와 관련해 의견을 나누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중국은 반도비핵화 실현을 견지하고 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를 견지하며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을 견지하고 모든 해당 각 측이 유엔 안전보장리사회의 해당 결의를 엄격히 준수할 것을 주장한다. 중국은 한국 새 정부가 조선 측과의 대화접촉 재개와 관계 개선을 적극적으로 시도하는 것을 지지한다. 국제사회는 마땅히 함께 노력하여 반도정세의 완화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해야 한다.

문재인은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한국은 조선반도 비핵화 문제를 타당하게 해결하기 위한 중국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평가하고 반드시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에 진력해야 한다는데 동의한다. 한국은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과 본 지역의 평화 및 안정 수호와 관련해 중국 측과 밀접한 협조와 협력을 진행하기 바란다.

왕호녕, 률전서, 양결지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