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메히꼬서 언론인 22시간마다 공격 받아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6-03-21 14:52:29 ] 클릭: [ ]

지난해 메히꼬에서 언론인들이 22시간에 한번꼴로 공격을 받는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런던에 있는 언론감시단체인 “아티클 19”는 년례보고서를 통해 2015년 메히꼬에서 언론인에 대한 공격 건수가 397건으로 전년보다 21.8% 증가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중 7명이 불의의 폭력으로 목숨을 잃어 2012년 12월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최악의 해로 기록됐다. 2014년과 2013년에는 각각 6명과 4명이 생명을 빼앗겼다.

지난해 보고된 언론인에 대한 폭력중 165건(41.5%)은 공직자가 련관된것으로 파악됐다. 35건은 범죄조직, 34건은 정당이 폭력을 저질렀으며 85건은 폭력를 행사한 주체가 확인되지 않았다.

“아티클 19”는 “통계가 상황의 심각성을 잘 보여준다”면서 “표현의 자유에 대한 침해와 언론인들에 대한 공격을 막기 위한 정부의 의지가 없어 면책이 횡행하고있다”고 지적했다.

2009년 이후 2015년까지 메히꼬에서는 모두 55명의 언론이 살해당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