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인공지능령역 인재 수요 급증…년봉 80만원까지 상승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8-12-03 15:17:38 ] 클릭: [ ]

전문가: 중국은 더 많은 인공지능분야 인재들을 흡인하게 된다

‘인공지능’은 60년전에 생겨난 단어지만 오늘날 인공지능기술은 점점 더 빠르게 각 전통분야에서 운용되고 있다. 국내외 거두기업들에서는 분분히 인공지능분야에 대해 설계하고 있으며 그럴 수록 해당 분야 인재가 결핍하다는 것을 절감하고 있다.전문가들은 중국의 인공지능산업은 시작이 늦고 인재양성모식은 아직 거리감을 보이고 있으나 인터넷이 발전 함에 따라 중국은 많은 응용형 인재를 단련해냈으며 이들은 인공지능분야의 새로운 무대에서 발걸음을 빨리할 것이라고 했다.

년봉, 지속 상승

일전 심수에서 있은 ‘제20기중국국제고신기술성과교역회 인재지력교류회’에 의하면 1년전까지만해도 인공지능분야의 본기 졸업 석사생이 받는 년봉은 30만원좌우, 박사생의 년봉은 50만원 좌우였는데 지금은 10%~20% 상승해 일부 기업에서 박사생의 년봉을 80만원으로까지 대우하고 있다.

인공지능업종이 화끈한 발전세를 가져온 것이 인공지능분야 인재 대우의 지속적 상승 원인으로 된다. 금방 페막된 제1기 중국수출입박람회서 각국 공업과 인터넷기업 분야의 거두들은 다 자신들의 인공지능기술성과을 가지고 와 중국에서 ‘첫선’을 보였다.

박락회뉴스센타에 로봇(‘豹小秘’)이 회의참석자들에게 지능안내, 봉사 접대를 하고 있는 모습이며 또 공업령역의 로봇이 용접, 검측  복잡한 차체에 대한 스캔검사를 진행하고 운반, 협력 등 기능도 척척 발휘하는 모습이며…이런 일련의 인공지능 융합 즉‘+AI’의 모습들은 이미 각 전통업종 중에 진입해 문제점을 해결하고 효률을 높히고 있다. 이런 인공지능기술의 착지를 실현한 추동력은 바로 지구촌 각 과학기술공사에서 활약하고 있는 인공지능인재들이다.

‘영어취업(领英)’이란 직장사교플랫폼에서 발표한 〈지구촌 인공지능령역인재보고〉에 따르면 2017년 1분기까지 지구촌 인공지능기술령역 전업인재 수량은 190만명을 초과, 3년간 인공지능분야의 인재 수요량은 8배 증가했고 아직도 수요는 더 커지고 있다. 지구촌적으로 인공지능연구방향을 지닌 고등학교는 모두 367개 대학,1년에 인공지능분야 졸업생은 약 2만명 밖에 안된다.  이는 시장수요를 만족시키기엔 역부족이다.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지능분야인재 수요량만해도 매년 근 100만명에 달한다.

인재양성이 처진 것이 원인

인공지능기술의  운용이 부단히 돌파되고 있고  각국으로 하여금 부단히 인공지능발전전략을 포치하도록 추동하는데 이는 인공지능분야 인재의 수요, 공급이 평형되지 못하는 주요한 원인으로 된다.

데이터 및 데이터처리능력(算力)과 처리방법상의 집중적인 돌파로 인공지능기술은 점차적으로 착지 실천단계에 들어서기 시작했다.심층 학습을 대표로 하는 인공지능기술은 언어 식별, 데이터 발굴, 자연언어처리 등 분야에서 강력한 발전추세를 보이고 있다. 관련 응용에서의 돌파는 의료, 교통, 제조, 금융, 교육 등분야에 거대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바로 그런 거대한 잠재력을 감안해 지구촌 주요 나라들에서는 분분히 인공지능전략을 포치하기 시작했다. 미국, 프랑스, 영국, 독일, 일본, 로씨야는 새로운 한륜의 인공지능기술발전에서의 ‘군사장비경색’에 가담했다.

중국은 인공지능기술 및 그 리용이 뒤늦게 발전한 나라지만 따라가는 속도가 매우 빠르다. 2017년 전국‘량회’에서 ‘인공지능’은 처음으로 정부사업보고에 기입되였다. 그 뒤로 국무원은 〈새일대 인공지능발전계획〉을 내와 2030년에 이르러 국내 인공지능 리론, 기술과 응용을 총체적으로 세계 앞선수준에 도달시킬 것이고 중국은 세계 주요 인공지능혁신중심으로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올해 정부사업보고에서는 ‘새일대 인공지능연구개발응용을 가강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인공지능기업은 이미 1000집을 초과했다. 인재양성방면에서 중국의 고등학교에서 장시기 인공지능전업을 설정하지 않은 탓에 해당 인재의 공급이 수요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현상을 초래했다.

인재 양성, 영입 조치

공업 및 정보화부 묘우부장은 “중국은 제조업과 인터넷대국으로서 장차 지구촌 인공지능발전에 풍부한 실천 풍경을 제공할 것이다”고 했다.

청화대학경제관리학원 인터넷발전 및 퇴치연구중심 등 기구에서 최근에 발표한 〈장강삼각주지구 데이터경제 및 인재발전연구보고〉에서 보면 장강삼각주지구는 데이터인재 11.8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데이터인재는 정보통신기술의 전업기능과 보충기능인재를 말하는데 이들은 빅데이터, ‘인터넷+’, 인공지능, 지능제조 등 여러 령역발전의 ‘주력군’으로 된다고 한다.

국내외 유명 과학기술기업들에서는 이미 중국의 지능인재령역의 인재우세를 발견했고 국제적 융합템포를 다그쳤다. 상해에서 아리바바, 텐센트(腾讯), 바이뚜(百度), 화워이(华为)네크로쏘프트(微软),아마존(亚马逊) 등을 포괄한 국내외 유명 과학기술기업에서는 인공지능과학기술연구기구를 설립해 ‘널리 인재를 영입하고 지구촌 교류를 실시한다 ’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중국지방정부에서도 인공지능인재영입템포를 다그치기시작했다. 이를테면 절강성에서는 5년간을 리용하여 10만명 인공지능인재를 영입할 계획을 내왔으며 지구촌인공지능인재데이터고를 설립하고 인공지능인재들에게 제반 창업 주기에 관련된 일련의 금융봉사를 제공하는 한편 성내 고등학교들에서 인공지능 관련 학과와 전업을 건설하는 것을 지지하고 인공지능방향의 연구생양성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인공지능인재시장 수요와 응용상황이 부단히 확대 됨에 따라 중국은 더 많은 인공지능인재들을 외국으로부터 흡인하게 된다고 전망한다. 

 http://www.xinhuanet.com/fortune/2018-12/03/c_1123797174.htm

출처 신화넷 편역 길림신문 김영자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