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이제 법과 친해졌어요"

편집/기자: [ 김영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2-18 10:03:00 ] 클릭: [ ]

15일, 중국조선족소년보사와 연변주사법국의 공동주최로 열린 ‘제1회 연변주 조선족 소학생 법제작문, 법제벽신문’ 경연 시상식이 연길시신흥소학교에서 있었다.

이번 경연은 생활 속에서 만나는 수많은 법과 또 그 속에서 터득한 법제지식들을 알차게 글로 엮어내거나 법제홍보대사로 법제벽신문을 그려내는 참신한 형식으로 소학생들로 하여금 법을 지키고 알아가게 하려는 취지로 조직되였다.

법제작문부문 대상수상자들

중국조선족소년보사 림금산 주임은 심사보고에서 “처음 조직하는 활동이지만 나름대로 잘한 학교가 비교적 많았고 학생들의 글도 생동하고 감동적인 글들이 적지 않았다. 본차 경연을 통해 실로 법제에 대한 우리 친구들의 새로운 인식과 법을 더욱 깊이 알아가고픈 갈망, 앞으로 법치연변을 건설하려는 자신심이 차넘치고 있었다. 또한 내용 면에서도 취급범위가 넓고 생동하고 활기에 넘쳤났다.”고 말했다.

경연을 통해 법제작문부문에 150여편의 작문, 법제벽신문부문에 300여점의 작품이 평심에 참가하였는데 법제작문부문에서 길림성 연길시연신소학교 조은성, 연길시신흥소학교 허예령, 연길시공원소학교 최서영이 대상을, 연길시연남소학교 리정윤 등 11명이 은상을, 룡정시룡정실험소학교 조예진 등 12명 친구가 동상을 따냈다.

법제작문부문 은상수상자들

법제벽신문부문에서는 룡정시룡정실험소학교 리지성 등 10명이 대상을, 연길시연신소학교 하부빈 등 20명이 금상을, 연길시흥안소학교 장애선 등 20명이 은상을, 훈춘시제1실험소학교 리찬호 등 20명 학생이 동상을 받았다.

이밖에 연길시신흥소학교 박화옥, 연길시연신소학교 허순복 등 18명이 우수지도교원상 영예를 받아안았다.

법제벽신문부문 대상수상자들

법제작문부문에서 대상을 받아안은 연길시신흥소학교 허예령은 “우리 소학생들은 법에 대해 잘 모르고 있던 데로부터 이번 기회를 통해 법에 대한 지식을 많이 장악하게 되여 이제 법과 친해졌다”면서 “법률의 보호 속에서 자유롭고 안전하게 살아가고 법이라는 무기로 자신을 안전하게 지키려면 법을 배우고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