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민박업 발전 쾌진 버턴 눌렀다... 통화 등 도시 민박 예약량 증속 40배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8-09 13:20:55 ] 클릭: [ ]
-민박업, 도시와 농촌  공유경제의 새로운 주목점

-‘携程’대표:“민박업은 호텔업과 같은 급의 산업일 수도”

지금은 의, 식, 주, 행 다 공유할 수 있는 시기다. 도시와 농촌에 비여있는 집 자원을 활성화하는 민박업이 도시, 농촌 공유경제의 주목점으로 되면서 공공봉사, 시장관리에 대해 박절한 요구가 제기되고 있다.

관광 및 투숙에‘携程’,‘艺龙’,‘58赶集’,‘微信酒店’,‘途家’등 사이트를 검색해보는 것은 극히 자연스러운 일로 되였다. 이런 사이트는 일면 공유 민박정보의 수입구이기도 하다.‘途家’사이트에서 8일에 최신 데이터를 발표한 데서  올해 상반년 지구촌적으로 임대 혹은 매매 부동산자원량이 120만채를 돌파한 데서 중국의 임대 및 매매 부동산자원량이 80만채를 점했다고 한다. 경내 예약량이 지난 동기보다 5.98배 늘었고 경외 예약량이 10배 늘었다. 민박 예략량 증가세가 제일 선명한 지역으로는 길림성 통화, 호북성 양양, 광동성 선미, 사천성 덕양, 청해성 옥림, 해서 등 3선, 4선 도시인데 40배의 증폭을 보였다.

데이터를 보면 현재 국내서 통계 가능한 빈집 자원은 6500만채 되는데  재리용도가 0.5%가 안된다. ‘携程’련합 창시인이며 집행 리사국 주석인 량건장은 “대량적인 빈집 자원은 민박업이 어쩌면 호텔업과 같은 톤급의 산업일 수 있음을 말해준다 ”고 한다.

취업을 끌어내는 면에서 국가정보중심의 보고에 따르면 2017년 주요한 공유 민박플랫폼상에서 집주인, 관리자, 촬영사는 약 200만명, 평균적으로 집주인이 1명 증가되면 일자리 2개를 이끌어낼 수 있다. 창업혁신 면에서 볼 때 일련의 온라인 단기 임대플랫폼이 산생되는가 하면 민박자원 품질이 천차만별함에 따라 보통 원룸민박, 고급 대리관리 전문 민박 등 분류별 민박자원공급사슬기업들이 용솟아났다.

2017년 우리 나라에서는 정식으로 민박표준을 내놓았고 2018년 중앙1호문건에서는 주택기지의 ‘3권 갈라놓기’를 탐구할 데 대해 제기했다. 절강성 등지에서는 주택기지부동산권증을 발급하기 시작했다. 향촌민박발전제도의 우월성도 확장되기 시작했다. 주택건설부, 공안부, 원 국가관광국에서 제정한 〈농가락(민박)건축소방인도규칙(시행)〉에서 관건적인 소방안전문제에 대해서 전면적으로 규범했다.

공유발전방식에 따라 민박업 발전은 쾌진 버튼을 누른 셈이다.후각이 령민한 집주인들은 임대형식에 머리를 굴리기 시작한다. 따라서 공공봉사, 시장감독관리문제가 따라서 불거지고 있다. 적어도 위생, 세무, 공안, 소방, 식약감독관리 등 부문으로부터 6개의 허가서를 받아야 하고 그렇지만 분기가 생길 시엔 서로 나 몰라라 한다.

농촌지역에서  민박업은 주택기지사용권제도개혁에 대해 재촉하는 압력을 형성하고 있다.

http://www.xinhuanet.com/2018-08/08/c_1123242790.htm

/래원 신화사  편역 길림신문 김영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