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신에너지자동차공장 연길에 세워진다

편집/기자: [ 김가혜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8-01 10:57:55 ] 클릭: [ ]

- 총투자 20억원, 년생산량 1만대, 예상 년매출액 48억원

연변의 록색발전에 새 활력을 불어 넣어줄 ‘연변국태 년간 1만대 신에너지자동차 건설대상’ 정초식이 7월 31일 연길국제공항(空港)경제개발구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료해에 따르면 이 대상에 투입되는 총투자액 20억원은 삼삼주식유한회사와 연변주국유자본이 공동으로 투자한다. 부지면적은 24만평방메터이며 생산에 돌입하면 년간 신에너지객차(新能源客车) 5000대, 순자동물류차(纯电动物流车) 5000대, 총 1만대 신에너지자동차를 생산하게 된다. 신에너지자동차는 전지로 운행하는 록색 자동차로써 신에너지자동차에 사용되는 전지는 삼삼주식유한회사가 자체로 연구개발하고 생산한 것이라고 밝혔다.

금후 주요하게 신축할 청사로는 객차생산작업장(客车整车生产车间)인데 그중 용접작업장(焊装(含制件)车间), 도색작업장, 조립작업장(总装车间), 검측조정작업장, 금속가공작업장(冲压试制车间), 오수처리장, 연구개발종합청사와 운송중심 등 토목건축 공사가 포함, 총건축면적 11.8만평방메터에 관련 설비 1295대를 구매 배치하게 된다.

동서부빈곤부축 협동 및 관련 지원사업을 전개한 이래 절강성 녕파시당위, 시정부와 연변주당위, 주정부에서는 당중앙, 국무원의 동서부 관련 협동의 중요 전략적 포치를 견결히 관철 락실하면서 산업발전, 인재교류, 빈곤해탈 난관공략전 등 많은 령역에서 련결 합작을 광범위하게 전개하였다. 이날 정초식을 마친 신에너지자동차 건설대상이 바로 녕파시와 연변주의 협동 빈곤부축 및 합작 실시를 실현한 최대 산업대상이다.

신에너지자동차 건설대상의 시장 전망에 관해 “이 대상의 성공적 실시는 연변의 록색발전으로의 전환에 새로운 활력을 주입하게 될 뿐만 아니라 동서부 협동합작의 시범대상이자 본보기대상이 될 것”이라고 연변국태 신에너지자동차유한회사 상무부총경리 송덕승은 밝혔다.

정초식을 치른 신에너지자동차 건설대상은 준비작업을 거쳐 2019년 8월에 시생산을 진행하게 된다. 완공 후 생산에 돌입하게 되면 년매출 수입은 48억원으로 예상하며 상납하는 세금은 4.5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