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개혁개방 40년]개방의 대문 활짝 열고 국제인재 운집시킨다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인민넷 ] 발표시간: [ 2018-04-19 13:52:08 ] 클릭: [ ]

-포동신구 세계적으로 가장 사업하기 좋고 살기 좋은 일류의 환경 마련

17일 인민넷 보도에 따르면 노벨상 수상자(스위스 과학자)이며 상해과학기술대학 특별초청교수인 뷔트리히는 중국의 ‘록색카드’를 따고 영원히 중국에 거주할 수 있는 영주권을 획득하였다. 장위, 강해 두 외자기업의 외국적 고위관리도 사직한 후 영주권으로 상해 포동에서 회사등록을 하고 국민대우를 받고 있다.

보다 많은 외국적 인사들이 포동에서 취업, 창업을 하면서 포동은 개방의 대문을 더욱 활짝 열고 국제화의 종횡발전을 이루고 있으며 경영, 상업 환경을 날로 개선하여 크나큰 흡인력을 과시하고 있다.

중국의 제일금융무역구, 제일보세구, 제일자유무역시험구… 28년간, 상해포동신구는 줄곧 하나 또 하나의 제일을 만들어 내면서 우리 나라 개혁개방의 최전선으로, 첨병으로 나서고 있다.

포동은 상해 국제금융중심, 항운중심, 자유무역시험구, 과학기술창조중심으로 부단히 건설을 다그치면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었다. 포동은 다국회사와 국제인재가 집중된 중요한 집거구로서 륙가구는 우리 나라 외자금융기구가 가장 밀집된 지역으로 되였고 외고가보세구는 221개 다국회사 운영중심, 73개 다국회사 지역총부가 집중된 곳으로 되였다.

이와 동시에 포동은 대량의 국제적 련결을 이루는 연성성과로 주목받고 있다. 자유무역시험을 솔선적으로 진행하여 본받을 만하고 또 보급할 만한 제도적 창조성과를 이룩하였다. 명세투명관리는 외상투자관리의 새로운 모식으로 되였고 자유무역구좌는 금융개방의 새로운 부호로 되였다. 

어떻게 보다 높은 차원의 개방형 경제를 발전시킬 것인가? 이 문제에서 포동신구는 전 지구적으로 가장 사업하기 좋고 가장 살기 좋은 일류의 환경을 마련하는 것을 새로운 돌파구로 삼고 진력하였다.

국제화 인재들은 국제화 정무봉사를 희망하기에 포동에서는 국제화 ‘인터넷사무’ 정무봉사를 브랜드화하여 ‘한번 걸음’으로 사무를 끝내도록 하고 있다. 국제인사들에게 국제화 생활환경을 마련해주기 위해 포동에서는 국제화 계획건설을 다그쳐 국제학교, 국제병원, 국제보험 등 생활배합봉사시설을 하나씩 락착하고 있다. 뉴욕대학 상해분교 신교사도 이미 착공하였으며 독일, 일본, 미국, 싱가포르 등 나라의 독자병원도 륙속 개업을 하고 있다.

문화브랜드건설을 다그치면서 포동은 또 국제화 연예중심으로, 고상한 국제예술의 공연중심으로 자리잡고 있다. 마술이며 요트경기 같은 국제체육경기들도 분분히 포동에서 집중적으로 거행되고 있다.

국제일류의 표준에 기준하여 포동은 국제적 시각으로 된 레저공간을 부단히 개발하고 있다. 황포강 포동기슭의 22키로메터 되는 거리는 이미 전부 개통되여 록색공간과 국제문화주랑으로 건설되였다. 빈강의 일부 공장과 부두는 박물관과 전람관 및 전 지구적 문화류행의 발산지로 변신하고 있다.

개혁개방에 이어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포동은 인재제도에 대한 창의적인 심화를 거쳐 ‘35가지’ 인재출범제도를 내왔다. 시점적으로 외국적 고급인재들은 기술로 주식에 가입할 수 있는 협의기제를 포함시켰는데 중대한 창조혁신기술을 갖고 있는 외국적 고급인재들이 기술주식방식으로 상해자유무역구에서 기업등록을 할 겨우 절차를 줄이고 제3자 감정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이런 조치는 많은 외국적 우수한 인재를 흡인하였을 뿐만 아니라 세계를 향한 국내기업들도 서둘러 포동에 집거하도록 인도하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