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백성이야기56]17세 소녀의 홀로서기--창업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6-13 10:54:09 ] 클릭: [ ]

요즘 연길시인민방공상점(老地下) 중청 1구에서는 학업을 포기하고 창업한 17세 소녀사장이 화제에 오르고 있다. 지난 5월 5일, 보기에도 애된 소녀가 자기의 이름으로 영업집조를 내고 다양한 브랜드의 수영복과 수영모자, 어린이용 물놀이기구, 수영안경 등을 즐비하게 진렬하고 매대를 개장하였던 것이다.

17살 어린 딸을 장마당에 내놓은 부모를 욕하는 사람도 있었고 어린 나이에 대담하게 장사에 뛰여든 소녀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는 사람도 있었다. 도대체 무슨 사연으로 한창 공부를 하면서 부모에게 응석을 부릴 나이의 어린 소녀가 매대에 나섰을가 하는 궁금한 마음을 안고 기자는 그화제의 주인공을 찾았다.

아버지가 병마로 쓰러지다

주인공의 이름은 허려려였다.

2015년 6월 2일, 연길시제13중학교 2학년 학생이였던 허려려는 아버지가 뇌혈전으로 쓰러졌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했다. 미구하여 연변병원에서 치료할 수 없으므로 장춘병원에 옮겨지고 다시 북경의 큰 병원에 옮겨가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판결’이 내렸다. 그때까지만 해도 학급에서 2,3위를 꼽고 연변1중은 문제없다던 허려려의 학습성적은 이때로부터 직선하강을 하기 시작하였고 홀로 멍하니 앉아서 아버지와 어머니를 생각하는 시간이 많아졌다.

“슬퍼졌어요, 50세도 되지 않은 아빠와 40대 초반의 엄마가 불쌍해졌고 아빠 없는 나날을 생각하니 저도 몰래 두려워졌어요.” 그토록 건강하던 아버지가 하루밤 사이에 앞을 볼 수 없고 홀로 움직일 수 없는 반신불수로 되다니… 이름 모를 슬픔과 근심이 한창 사춘기를 겪는 15살 려려를 강타했다. 나이보다 일찍 헴이 들었던 그는 홀로 밥을 해먹으면서 학교를 다녀야 했고 아버지는 북경에 가서 치료한지 1년 남짓했지만 끝내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다시 한국행을 해야 했다.

그때 마침 고중 진학을 앞둔 초중 3학년생 려려는 단연히 학업을 포기하고 아버지 신변으로 날아갔다. 아버지의 병이 위중해졌다는 소식을 접한 그는 다시는 아버지를 보지 못할 것만 같았다. 한국에서 어머니와 함께 사경에서 헤메는 아버지의 병간호를 하면서 고중에 이미 진학한 친구들을 생각하면서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아버지 병시중을 하느라 홀쭉하게 반쪽이 된 어머니와 아직도 위중한 아버지 때문에 그는 고중이요, 대학이요 하는 사치한 꿈을 눈물과 함께 삼켜야 했다.

기적이랄가, 려려가 한국에 도착한 후 연변과 장춘, 북경의 병원들에서 석달을 넘기지 못한다는 판결을 받았던 허경룡씨가 의식을 회복하고 치료에 효과를 보기 시작하였다. 2016년 8월에 한쪽발을 움직일 수 있었고 12월에는 또렷하게 말도 할수 있게 되였으며 이듬해 3월에는 퇴원할 수 있다는 진단까지 받았다. 의식이 불투명한데다 시력이 한메터 앞도 볼 수 없는 반신불수로 투병생활을 해온 허경룡씨는 안해가 지쳤을 때 선뜻이 달려온 딸이 고마웠다. 마치 임당수에 뛰여든 심청처럼 딸의 정성이 지극했다고 자랑하군했다.

창업을 작심하다

2017년 3월 31일, 허경룡씨는 딸과 안해의 부축을 받으면서 떠난지 1년 9개월 만에 연길에 돌아왔다. 그런데 집에서 물리치료를 받으면서 하루가 새롭게 완쾌되여갔지만 허경룡씨에게는 하나의 새로운 고민거리가 생겼다. 자기 때문에 학업을 포기한 려려가 다시는 학교를 다니지 못하게 된 것이다.

이제 다시 고중에 입학하고 또 대학에 진학한다 해도 아빠, 엄마가 앓으면 어차피 학업을 포기해야 한다는 것이 려려의 당당한 리유였다.

약 한달 간 려려는 무엇을 할 것인가를 생각했다. 가까이서 부모도 도우면서 돈도 벌 수 있는 일은 없을가? 매일 같이 휴대폰으로 검색하기도 하고 시장조사를 다니기도 했다. 상가를 돌면서 이것저것 묻는 딸애를 바라보면서 허경룡씨와 그의 안해는 딸애를 지지하지 않으면 되려 딸애가 잘못될 것만 같았다.

“네가 뭔가를 할 생각이 있으면 창업자금은 마련해줄 수 있으니 잘 구상해보거라.” 부모들의 말에 려려는 선뜻이 자기의 생각을 털어놓았다.

“한국에 있을 때 아버지 치료 때문에 수영장에 자주 갔었지요. 그때 알락달락한 수영복과 물놀이기구를 보면서 연길에서도 저런 것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더랬어요. 요즘 알아보니 창업자금도 많이 들지 않고 열심히 하고 꾸준히 견지하면 돈은 벌 수 있을 것 같아요. 마침 로지하에 갔다가 매대도 봐두었어요.” 이미 창업 구상과 장소까지 선택한 딸애를 바라보면서 허경룡씨와 안해는 더 할 말이 없었다.

17세 소녀 사장이 주는 계시

아버지의 병치료 때문에 학업을 포기하고 창업을 선택한 17세 소녀의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킨 한편 또 여러가지 문제를 제기했다. 17세 소녀가 경쟁이 치렬한 상업무대에서 그것도 연길에서 두번째로 큰 전통시장에 발붙일 수 있을가? 비록 침대용품과 잠옷과 같은 속벌을 파는 이웃 매대의‘사장님’들과는 큰 경쟁이 안되겠지만 서시장을 비록한 부근의 시장들에 수십개의 수영복 매대가 운집해있고 몇년, 몇십년의 경력을 갖고 있는 경력자들과 힘을 겨루자면 힘들텐데 그걸 이겨낼 수가 있을가? 하는 것이 실제문제로 되였다.

이에 대해 려려는 담담하게 웃으면서 이렇게 대답한다.“제가 어릴 때였지요. 아버지가 이전에 자그마한 영업집을 경영할 때 전 곁에서 장사하는 방법을 익혀두었어요. 고객을 황제처럼 모신다는 말은 귀에 못 박히게 들었지만 기실 그건 장사비결이 아니라고 봐요. 수영복 같은 경우 고객들이 수요하는 제품을 제때에 료해하고 남보다 먼저 그들의 수요를 만족시키는 것이 관건이지요. 따라서 상해, 청도, 대련과 같은 큰 도시들에 새로 나온 수영복들도 매일마다 체크하는 것은 매일 일과로 되였어요. 경쟁이야 불가피하겠지만 치렬하다고 해서 물러서면 안되지요.”

바다로 흘러가는 두만강의 물줄기를 따라 거슬러 올라가면 발원지는 자그마한 개울이거나 물웅뎅이에 불과하다. 그것이 수백리의 험난한 로정을 흘러지나며 하나하나의 지류를 받아들이고 바다에 흘러들 때면 거대한 강물로 변한다. 이제 17세 소녀가 갈 길은 멀고도 멀다. 실패와 좌절이 밤고양이처럼 길목마다에 웅크리고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매 하나의 실패와 좌절, 그리고 성공을 차곡차곡 챙겨 경험으로 쌓아가고 사람 지간의 관계 처리, 장사리치들을 하나하나 터득한다면 그것은 필경 소중한 노하우로, 재산으로 적립될 것이며 자그마한 매대 하나로 시작한 그의 창업이 어마어마한 성공으로 이어질지도 모르는 일이다.

“연길에 바다는 없지만 수영장과 물놀이터를 찾는 사람은 얼마든지 있거든요.” 자신심에 차넘치는 나어린‘사장’허려려, 열일곱살 소녀의 창업이 아직 첫시작에 불과하고 성공과는 아득히 거리가 멀지만 아름다운 래일을 위한 야심찬 도전은 참으로 아름다웠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