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과경전자상거래산업 쾌속발전 궤도에

  불완전통계에 의하면 2016-2017년 기간연변의 다경전자거래상교역액이 루계로 4억8760만원을 실현, 올해 전 3분기 교역액이 1.2억원을 실현했다.

장길도, 동북아경제협력의 중심축으로 부상할 것이다
일전 ‘장길도지역 한국 기업에 가보다’ 기획 취재 차 기자는 길림한정인삼유한회사 이중찬 리사장을 만나 장길도선도구에 대한 인상과 일가견을 들어보았다.

훈춘통상구, 관광객 통관 년 40만명 돌파
  중국관광객의 통관속도는 인당 45초 걸렸던 데로부터 지금은 10초안으로 빨라져 통상구의 통관속도는 ‘초읽기(读秒)시대’에 들어서서 중국공민의 통관우월감을 한층 격상시켜주고 있다.

훈춘 대로씨야무역액 지난 동기보다 72.5% 장성
10월까지 훈춘시의 대로씨야 수입무역을 주도하는 74집 기업과 변경무역인들의 수입(进口)액은 34.2억원, 지난 동기보다 83% 증가했다. 수입상품은 석탄, 제왕게 등 해산물, 목재, 콩기름 등을 포괄해 다양하다.

‘장길도…물길을 만들어 물 끌어들여야’
“길림성은 동북아 중심지역이라는 지정학적인 우세를 잘 활용하기만 하면 좋은 발전을 이룩할 수 있다고 본다. 우선 한국의 기술 자원들이 끊임없이 들어올수 있는 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 부분에서는 한국도 수요가 있고 중국도 수요가 있으며, 량국의 협력이 잘 되면 동북아 협력의 좋은 모델로 만들어질 수 있다.”

장길도 개발, 주변 국가와의 협력이 중요
이번 <장길도지역 한국기업에 가보다>는 기획취재차 본지 해외판 전춘봉기자는 전홍진씨를 만나 그 일가견을 들어보았다.

수리아의 겨울
세계 제일 큰 첫 2...
레바논 극단 날씨 ...
한파 기습…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