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치로 보는 지난 10회의 동북아박람회

  “10회째 성공적으로 개최된 중국-동북아박람회의 현재 계약체결 항목 진전은 아주 좋은바 항목 수행률은 82.69%, 자금유치 도착률은 42.13%에 달하며 항목 도착자금은 인민페로 6047억원에 달한다.” 4월 27일 소집된 제11회 중국-동북아박람회 집행회 제1차회의 및 장춘 소식발표회에서 동북아박람회 집행위원회 부주임이며 길림성국제무역촉진위원회 회장인 조강화가 이같이 소개했다.

제11회 중국-동북아박람회 9월 1일 개막
“중앙의 비준을 거쳐 상무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와 길림성인민정부가 공동주최하는, ‘혁신, 개방, 포용, 합작’을 슬로건으로 한 제11회 중국-동북아박람회가 9월 1일부터 5일까지 장춘국제회전중심에서 개최된다.” 4월 27일 소집된 제11회 중국-북아박람회집행회 제1차회의 및 장춘소식발표회에서 동북아박람회집행위원회 부주임이며 길림성국제무역촉진위원회 회장인 조강화(赵强华)가 이같이 소개했다.

연룡도신구, 10여년 후 동북아 지역중심도시로 부상
연변주는 연길, 룡정, 도문 3개 도시 린접지역에서 265평방킬로메터 되는 토지를 떼내 연룡도신구(길림연룡도문화관광구)를 건설하는바 3년시간을 들여 초보지역을 건설하고 10년 시간을 더 들여

훈춘통상구, 로씨야로부터 산 가자미 처음 수입
훈춘시에로 산 해산물수입량이 선명한 증가세를 보이고있다. 2016년 두 통상구의 수산물 수입량은 2157톤, 올해 1분기 두 통상구의 수산물 수입량은 601톤, 지난 동기보다 4.2배 증가되였다고 한다.

연변과 녕파 ‘짝궁’ 맺어 협동발전 이룬다
녕파시가 연변을 부축하기로 했다. 30일 연길시에서 두 지역간 “짝궁”도시관계를 맺는 의식을 가져“손잡고 공동히 초요사회의 실현을 향해 달리는”행동을 실시하기로 했다.

연룡도신구역 문화관광산업 폭발성 효과 전망
그 토대는 해당 구역의 인문정신의 주체성, 문화의 독특성, 내용의 민족성 , 특히는 가치의 유일성에 있다면서 가장 선명한 유일성은 천혜의 생태조건 외에도 더 중요하게는 자연경관과 문화자원이 고도로 융합된데 있다고 밝혔다.

중환자실에서 다시...
진달래축제를 즐기...
이런 과일 5가지만...
“와, 이렇게 이쁜...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