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인터뷰] 일대일로 추진, 동북아 해운항선 발전의 절호기회

편집/기자: [ 차영국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17-09-27 12:49:50 ] 클릭: [ ]

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 국장 전홍진 인터뷰

일찍 강원도 주길림무역사무소에서 8년반 동안 대표로 근무하며 장춘은 나의 2 고향이라고 하는 전홍진 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 국장이 이번 대회를 진두지휘,  21 오후 다망중에 잠간 기자와 인터뷰를 가졌다.

박람회에 중국대표단 참석상황은?

이번 박람회에는 중국기업련합회 부리사장 중국려행가협회 부회장이 인솔하에 복건, 하북 녀성기업가협회, 세계화교상회, 중국공상련 도시기초상회, 글로벌녀성기업가협회 그리고 여러 조선족기업가 200여명 규모의 대표단이 참가했다.

길림성장길도사무실과 길림성경제합작국에서 이번 박람회에 대표단을 파견했는데 박람회에 5개부스를 설치했고 GTI경제협력포럼에서 일대일로와 동북아해운항선의 발전방향이라는 발언도 하게 된다. 주한 중국대사관 부대사님도 이번 박람회 컷팅식에 참석했다.

924일에는 박람회 올림픽 음식패스티벌 축제에 특별히 재한 중국인 1000여명을 초청해 최문순강원지사,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갖는다.

이번 박람회의 특점이라면 ?

첫째 명년 29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를 대대적으로 했다. 평창올림픽, 도꾜 올림픽, 북경올림픽이 2 간격으로 련이어졌는데 한중일 올림픽개최성공을 기원하는 축하공연을 조직했다.

 
취재진 인터뷰를 마치고 전홍진국장과 함께

중국 하북성과 일본 도꾜의 공연단체 한국의 유명한 트로트, 아이돌가수들을 초청해 분위기를 살렸는데 공연이 아주 성공적이다.

그리고 박람회 참전상들이 왕년보다 수량적으로 많아 1000명에 가까운데 중국에서 200여명이 참석했다. 재한 중국인 구매투어단  1500여명까지 상당한 규모다.

박람회를 강원도 동해시에서 치르게 된것은?

동해시는 한국 북방의 창구, 동북아를 향한 창구도시다. 동해시와 러씨야 유일한 항운로선이 개통되였다. 동해항과 함께 훈춘시와 여객선까지 운행되였던 속초항은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일대일로와 융합이 될것이다.

 
취재진이 강원도 최문순도지사와 함께 기념사진

그동안 이런저런 원인으로 항선이 활성화되지 못했지만 일대일로의 본격적 추진은 절호의 기회로 되고 있다. 일대일로 건설에 발 맞추어 기초시설 정비를 다그쳐 물류와 인류의 물꼬를 다시 트인다면 다시 번영기를 맞을것이다. 그래서 이번 GTI경제협력포럼의 주제도 일대일로와 동북아해운항선의 발전방향이다.

                                                                    특파기자 차영국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