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추억 77]‘땅소나기’ 할아버지

  ‘땅소나기’가 산비탈에서 “독수리여!-”, “독수리여!-” 하고 소리칠 때면 10리 골안이 쩌렁-쩌렁- 진동하여 하촌에서까지 들리였고 닭, 오리들은 무서워 모두 제 굴로 들어가 떨었다고 한다. 한번은 증손녀 영순이가 4리 밖의 룡지촌

[백성이야기75]꿈을 향한 마라톤에는 역경이 없었다
“설명절이나 ‘3.8절’, ‘8.15로인절’과 같은 기간에 많이 팔리지요. 선물로.” 그런데 선물을 받은 사람들이 효과가 좋다고 전화로 련계하다나니 가게에 진렬하여 파는 것보다 택배로 보내주는 제품이 더 많아졌다.

[아름다운 추억 76] 왁찐 사러 천리길 달려
10여시간을 기다린다는 것은 참으로 고역이였다. 8월의 땡볕도 무서웠지만 애를 건사하기가 더욱 힘들었다. 장난이 심한 아들애는 잠시도 가만있지 못하고 내가 잠간만 눈길을 팔아도 어디론가 사라졌다. 그러면 뒤사람에게 자리를 부탁하고는

[백성이야기73]디자인이란 ‘한우물’ 파며 20년
"성인대 고위급 간부로 재직중이던 아버님은 나에게 좋은 일자리를 마련해줄 능력이 충분했지만‘내 도움을 바라지 말아라, 너의 앞길은 너절로 개척해나가라’고 늘 말씀했다. 나 또한 내가 좋아 하는 디자인업종에서 나의 능력을 증명하고 싶었다."

[아름다운 추억74]꿈을 향해 달려온 어제와 오늘 그리고 래일
근 40년의 시간을 들여 나는 소년시절의 꿈을 현실로 만들었다. 최일선선생처럼 위대한 원예사는 되지 못했지만 연변의 과수재배에 남들이 할 수 없었던 공헌을 하였으니 말이다. 환갑나이가 되자 나는 사과배과수원을 원 임자에게

[백성이야기72]고객의 수요라면 무엇이나 다 하고 싶다
연길시제2백화 총경리였던 아버지(81)와 연길시병원 내과주임이였던 어머니(75)의 슬하에서 늦둥이로 태여난 지욱씨는 부모의 영향을 많이 받아 무슨 일이나 곰곰히 생각하고 분석하기를 좋아했고 독자적으로 문제를 생각하는 습관이 있었다.

자치현창립 60주년...
어느 일요일날
사진으로 보는 ‘ ...
진달래를 노래하는...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