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추억 55]바다처럼 넓고 깊은 ...

  아, 어머니께서는 원래 빨간 양말을 사주겠다던 6년 전의 약속을 잊지 않으셨구나! 나는 대뜸 얼굴이 붉어지고 말문이 꺽 막히였다. 자식과의 자그마한 약속도 어기지 않는 어머니의 진지한 사랑과 6년이란 오랜 세월 가슴 깊이

[아름다운 추억 54]렬차원으로 일하던 나날에
돌이켜보면 달리는 렬차의 승무원으로 젊은 시절을 바치고 일터에서 물러난 지도 수십년이 되여온다. 그러나 지금도 흰김을 내뿜으면서 뿡 하고 긴 고동을 남기면서 칙칙폭폭 달려가던 파란 렬차가 그립다. 추억은 그래서 항상 아름다운가 본다.

[56개 민족 소개] 지노족(52)
지노족(基诺族)은 인구가 2만 3,000명이 좀 넘는데 우리 나라에서 인구가 비교적 적은 소수민족에 속한다

[민족자치주 27] 운남 시쐉반나따이족자치주
운남성 시쐉반나따이족자치주는 북위 21도 10분에서 북위 22도 40분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아름다운 추억 53]잊을 수 없는 나의 1987년
“최선자선생님의 입당이 비준되였소!”오매에도 듣고 싶던 소리였지만 이렇게 갑자기 들으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 행복 역시 생각지 않은 곳에서 갑자기 생기기도 하는 모양이였다. 나는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고 어린아이처럼 엉엉 울음을 터뜨렸다.

[아름다운 추억 52]“할아버진 내가 모셔야겠소!”
48년이라는 기나긴 세월을 하많은 원한을 품고 갈라졌던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한자리에 나란히 모시고 추위도 비바람도 두렵지 않게 튼튼하고 포근한 새 묘지를 만들어드렸다. 술을 붓고 절을 하는 순간 저도 몰래 눈물이 샘물처럼 쏟아졌다.

조선족농악무 북경...
“명절기간 교통안...
사진으로 보는 제1...
[일대일로]핀란드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