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아름다운 추억 26]잊지 못할 그 시절 그 때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7-17 13:03:51 ] 클릭: [ ]

‘아름다운 추억’ 응모작품 (26)

◇양상태(길림)

1967년에 찍은 결혼기념사진

결혼사진을 보니 신혼생활이 눈앞에 삼삼히 떠오른다.

1967년 가을걷이가 끝난 후 어느 날 나와 자형은 소개인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우리 동네와 20여리 상거한 합달만 마을에 선보러 갔다. 처녀 집에 도착하자 처녀의 식구들과 한동네 사는 친척들이 총각 보러 모여왔다. 처녀는 모래부업을 한다고 강변에 모래 치러 가고 없었다.

동쪽방에 앉아서 기다리니 처녀가 왔다고 했다. 처녀는 세수하고 옷을 갈아입느라 시간이 걸렸는지 좀 있다 처녀의 형님 되는 이가 시누이가 서쪽방에 있으니 대면하라고 했다.

나는 긴장하여 가슴이 두근거렸다. 처녀는 구들에 앉아있었는데 부끄러워선지 고개를 약간 숙이고 옆으로 돌아앉았고 체구는 좀 작아보였으나 얼굴은 이뻐보였다. 나는 가슴이 설레였다.

내가 온 뜻을 말하자 처녀는 나를 한번 쳐다보더니 자기는 배운 것이 없다면서 앞으로 많이 방조해달라며 약혼에 동의한다고 했다. 나도 두말없이 동의한다고 대답했다. 우리는 첫눈에 서로 마음에 들어 혼사는 순풍에 돛을 단 듯 쉽게 정해졌다.

저녁에 처녀집에서 약혼턱을 냈는데 처녀네 식구에다 한동네에 사는 친척들, 이웃들이 왔다. 나는 큰손님이 되여 구들에 앉았다. 사람마다 경사스러운 일로 하여 웃음이 내밴 얼굴들이다. 온 집안엔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가득 차넘치였다.

정주에선 음식을 장만하느라 지지고 볶고 분망하였다. 이어 푸짐한 음식상이 들어왔다. 내가 소고기국 그릇을 비웠더니 처녀 고모가 국그릇을 들고 와서는 막무가내로 내 국사발에 부었다. 나는 남길 수도 없어 땀을 뻘뻘 흘리면서 다 먹을 수 밖에 없었다.

처녀가 음식을 나르느라 방안으로 들락거리는데 내 눈길은 자꾸 그쪽으로 쏠리면서 저 처녀가 앞으로 내 사람이 될 것이라는 생각에 긍지와 흐뭇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으며 형언할 수 없는 감동이 전류처럼 온몸의 혈관에 흘러퍼졌다.

저녁식사 후 우리 일행은 집으로 돌아왔는데 자전거를 타고 캄캄한 그믐밤 울퉁불퉁 사나운 두메산골길을 어떻게 왔던지…

우리는 그 해 설을 앞두고 결혼식을 올렸다. 잔치날은 눈이 내리며 추운 날씨였다. 나는 대반과 함께 생산대의 마차를 타고 가 색시를 데려왔다. 저녁에는 동네 젊은이들과 아주머니들이 한구들 모여 오락으로 밤 가는 줄을 몰랐다.

결혼 후에 안해한테서 들은 얘긴데 그의 어머니는 화전에서 소차를 타고 이사 오다가 차에서 떨어져 한쪽다리를 영 쓰지 못하는 불구자로 된 데다가 후에 뇌혈전에까지 걸렸다. 안해는 가정이 곤난하여 소학교를 중퇴하고 어린 나이에 중풍에 걸린 어머니의 대소변을 받아내면서 간호했는데 시집오기 일년 전 어머니가 세상 뜰 때까지 줄곧 눈물겨운 나날을 보냈다고 한다. 아버지는 한평생 일고생 마음고생으로 화가 나시면 밥상을 뒤집기가 일쑤였으며 분풀이를 애매한 자식들에게 했다. 집안에는 언제나 랭기가 싸늘했다. 어려서 제대로 된 부모사랑 한번 받아보지 못한 안해는 하루속히 시집 가서 신랑의 사랑이라도 받고 싶었다고 했다.

그런데 시집 와서도 우리 집 역시 곤난하였다. 우로는 로부모가 계셨는데 어머니보다 16세 년상인 아버지는 년로하여 로동력을 상실했고 어머니는 두통병으로 반로동력 밖에 안되였다. 게다가 중학교를 다니는 두 동생 공부 뒤바라지를 해야 했다. 하다 보니 오막살이 집안엔 서발 막대 휘둘러도 거칠 것이 없었다. 그래서 식구 많고 곤난한 집에 새 며느리를 맞게 된 량친 부모는 너무 기뻐서 동네사람들을 만나면 싱글벙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우리들은 잘살아보겠다고 생산대 로동에도 적극 참가했을 뿐만 아니라 농한기에 사원들이 쉬는 날이면 뒤산에 가서 풋나무를 해오는 등 쉬는 날이 없이 일했다.

그 해 가을, 나는 안해와 함게 장인 생신 차 처가집에 가게 되였다. 우리는 새옷으로 단장하고 자전거 앞 가름대에 안해를 앉히고 짐받이에다는 찰떡 한양재기를 싣고 처가집을 향해 씽씽 달렸다. 논밭에서 일하던 아주머니들이 부러운 눈길로 우리를 쳐다보며 “신랑 각시 놀러 가네!” 하며 고아대였다.

이튿날 생신연을 베풀었는데 친척들과 마을의 로인들이 왔다. 처남들은 모두 애주가였고 나도 그들 못지 않은 애주가였다. 우리들은 하루종일 곤죽이 되도록 마셨다.

밤에는 사촌처제가 추기는 바람에 나와 처제가 큰처남집 닭우리에 가서 제일 큰 장닭 한마리를 목을 비틀어 처남네 정주칸 바닥에 던져놓았다. 처남댁이 말은 못하고 아까와서 어쩔 줄을 몰라했다. 그 날 밤 나와 안해는 큰처남집에서 큰처남 내외, 둘째처남 내외, 셋째처남 내외, 사촌동서 내외, 사촌처제까지 한상에 오붓이 둘러앉아 밤 깊도록 술을 마시며 웃음꽃을 피웠다. 지금도 그때 일이 기억에 새롭다.

아들들의 효도관광으로 상해 황포강가에서 량주 함께

세월은 류수와도 같아 우리 량주는 이미 70고희에 들어섰다. 우리는 슬하에 아들 셋인데 모두 외지에서 잘 나가고 있다. 사람은 젊어서는 희망에 살고 늙으면 추억 속에 산다고 우리 늙은 량주는 지금 중학교를 다니는 공주 손녀를 돌보면서 종종 아름다운 추억을 떠올리며 행복하게 살고 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